•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연계왕’ 벤제마, 득점포 작렬…치차리토와 경쟁서 ‘판정승’

기사입력 : 2014.10.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성래 기자= 미드필더와의 연계에 있어선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득점력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했던 레알 마드리드의 스트라이커 카림 벤제마(27)가 결승골을 터트리며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와의 주전 경쟁에서 우위를 점했다.

레알은 2일 새벽(한국시간) 불가리아 소피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루도고레츠와의 2014/2015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B조 2차전서 호날두와 벤제마의 연속골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레알은 벤제마와 하메스 로드리게스 대신 에르난데스와 이스코를 선발로 투입하며 라인업에 변화를 꾀했다. 벤제마보다 연계 능력은 떨어지지만 대신 결정력이 탁월한 에르난데스의 투입으로 루도고레츠의 골문을 더욱 쉽게 열기 위한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의 포석이었다.

그러나 에르난데스는 안첼로티 감독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그는 전반 31분의 헤딩 슈팅, 전반 42분의 왼발 슈팅을 모두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후반 11분에 잡은 완벽한 기회마저 골대 옆으로 날려버리며 장점인 골 결정력에 있어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결국 그는 후반 22분 벤제마와 교체되어 그라운드를 빠져 나왔다. 그리고 그 대신 투입된 벤제마는 후반 32분 마르셀루의 크로스를 왼발로 가볍게 마무리하며 그 동안의 득점 논란을 떨치는 결승골을 터트렸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