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위기마다 한 방...또 레버쿠젠 구한 '구세주' 손흥민

기사입력 : 2014.10.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두원 기자= 위기의 순간 또 손흥민(22, 레버쿠젠)의 한 방이 터졌다. 이번엔 '별들의 잔치'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였다.

손흥민은 2일(한국시간) 새벽 독일 알리안츠 아레나서 열린 벤피카와의 2014/2015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C조 조별리그 2차전에 팀의 두 번째 골을 터트리며 3-1 승리를 이끌었다.

강력한 슈팅으로 사실상 스테판 키슬링의 선제골을 도왔던 손흥민은 1-0으로 앞선 전반 34분에는 직접 골망을 흔들었다. 승리의 확신을 심어주기 충분한 쐐기골이었고, 팀의 3-1 승리로 손흥민의 골은 결승골이 됐다.

레버쿠젠으로서는 값진 승리였다.

레버쿠젠은 첫 경기에서 AS모나코에 패하며 부진한 출발을 보였던 상황이었다. 이번 경기마저 승리를 놓칠 경우 16강 진출 가능성은 줄어들 수밖에 없었다.

손흥민이 또 한 번 구세주 역할을 한 셈이다.

손흥민은 지난 코펜하겐과의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에서도 1, 2차전 모두 골맛을 보며 귀중한 본선행을 이끌었다. 당시 손흥민이 터트린 2골은 모두 결승골이었다.

리그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지난 4라운드 아우크스부르크전에서 결승골을 뽑아내며 1-0 승리를 이끌었다.

직전 3라운드에서 볼프스부르크에 1-4로 크게 지며 시즌 첫 패를 기록한 레버쿠젠으로선 자칫 분위기가 가라앉을 수 있었는데 손흥민의 골이 팀을 살렸다.

손흥민은 그 이전에 3-3으로 난타전을 벌였던 브레멘에서도 3-2로 다시 앞서 나가는 귀중한 재역전골을 터트리며 홈팬들을 열광시켰다.

비록 막판 동점골을 내주며 비겼지만 팀이 위기에 빠진 순간마다 구세주는 손흥민이었다. 골이 필요한 순간 득점포를 가동해 팀에 숨을 불어넣었다. 레버쿠젠으로서는 이적료 1000만 유로가 전혀 아깝지 않은 활약이 계속되고 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