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가공할 '손흥민 파워'...6골 중 4골이 승부 가른 '결승골'

기사입력 : 2014.10.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두원 기자= '손세이셔널' 손흥민(22)이 시즌 초반 물오른 골감각으로 소속팀 레버쿠젠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리그컵을 시작으로 한 골 한 골 더한 게 벌써 6골이나 된다. 지난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12골을 넣었으니 벌써 그 절반을 해낸 셈이다. 더 의미가 있는 건 바로 골의 가치 때문이다. 6골 중 무려 4골이 승부를 가른 결승골이었을 만큼 꼭 필요할 때 한 방을 해주고 있다.

레버쿠젠은 2일(한국시간) 새벽 벌어진 벤피카와의 2014/2015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난적 벤피카를 3-1로 물리쳤다.

손흥민은 팀이 1-0으로 앞선 전반 34분 추가골을 터트렸다. 챔피언스리그 본선 첫 골로 손흥민의 골은 이날의 결승골이 됐다.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모나코에 패하며 궁지에 몰렸던 레버쿠젠은 벤피카를 꺾으며 16강 진출에 대한 희망을 밝혔다.

레버쿠젠을 2년 연속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로 이끈 것도 손흥민이었다. 마지막 플레이오프에서 코펜하긴을 만났는데, 손흥민은 1차전에서 3-2 승리의 결승골을 터트린 데 이어 2차전에서도 전반 2분 만에 팀의 득점 물꼬를 트며 4-0 완승을 견인했다.

리그도 예외는 아니다. 손흥민이 지난 5라운드에서 아우크스부르크를 상대로 결승골을 터트리며 1-0 승리를 안겼다. 레버쿠젠으로서는 4라운드 볼프스부르크전 1-4 대패의 충격을 씻어낸 귀중한 승리였다.

승리로 이어지진 못했지만 3라운드 베르더 브레멘을 상대로는 2-2로 맞선 후반 재역전골을 터트리며 팬들을 열광시키기도 했다.

레버쿠젠은 손흥민이 골을 넣은 6경기에서 5승을 따냈다. 더군다나 챔피언스리그와 컵대회, 리그 등 골은 무대와 상대를 가리지 않고 터지고 있다. 손흥민의 가공할 득점포에 레버쿠젠이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