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포커스] ‘밑천’ 드러낸 리버풀, 패배가 남긴 3가지 과제

기사입력 : 2014.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경식 인턴기자= 리버풀이 안방 안필드서 레알 마드리드에 완패당하며 최근 겪고 있는 문제점을 여실히 드러냈다.

리버풀은 23일 새벽 3시 45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리버풀 안필드서 열린 2014/2015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3라운드 경기서 레알에 0-3으로 패하며 16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레알에 패하면서 리버풀은 마리오 발로텔리라는 논란을 이어갔다. 발로텔리는 강팀 레알을 상대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할 기회를 잡았으나 단 정확하지 못한 2차례 슈팅, 어설픈 전방 연계플레이와 볼 키핑, 타이밍을 제대로 잡지 못한 엇박자 침투는 그가 왜 45분만을 소화한 채 교체 되었는지 수긍하게 만들었다.

또한 3-0 상황서 전반 종료 직후 레알의 페페와 유니폼을 교환해 무례함과 함께 치욕적인 행동으로 구설수마저 올랐다.

발로텔리 문제와 더불어 최근 리키 램버트가 점점 브렌단 로저스 감독의 마음으로부터 멀어지고 있는 문제가 있다. 발로텔리를 제외하고 라힘 스털링 등 발빠른 선수에 연계 플레이를 효과적으로 이끌어 줄 선수는 사실상 램버트가 유일하다. 그러나 로저스 감독은 마지막 20분마저 스털링을 최전방으로 활용했으나 재미를 보지 못했다. 또한 교체 투입된 엠레 찬과 라자르 마르코비치 역시 성공적인 옵션이 되지 못했다.

수비 역시 문제였다. 리버풀의 수비는 측면 크로스와 배후지역으로 넘어오는 볼에 극도로 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크로스 및 세트피스로 내준 골은 무려 12경기 7골. 이 경기서도 카림 벤제마의 2번째 골에서도 드러났듯 토니 크로스가 크로스를 올리는 시점, 벤제마가 돌파해 헤딩을 하는 장면에서 어떠한 리버풀 수비의 방해는 없었고, 좌우 측면 크로스에 무방비로 당하는 모습이었다. 또한 수비 뒷공간으로 패스가 오면 로브렌 등 센터백은 허둥지둥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리그에서도 우여곡절이 많은 리버풀은 오랜만에 복귀한 챔피언스리그에서 마저 문제점을 드러내며 16강 진출도 장담 못하는 상황이 됐다. 물론 공격 자원의 옵션은 대니얼 스터리지의 복귀라는 희망이 있지만 수비적인 측면은 아직 많이 가다듬어야 할 과제임은 분명하다.

사진=ⓒBPI/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