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포커스] ‘챔스 본능’ 도르트문트, 대반격이 시작된다

기사입력 : 2014.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지훈 기자= 유독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강한 모습이다. 리그에서 부진한 도르트문트가 터키 원정에서 완승을 거두며 ‘챔스 DNA’가 살아있음을 증명했다. '꿀벌 군단' 도르트문트의 반격은 이제부터다.

도르트문트는 23일 새벽 3시 45분(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 튀르크 텔레콤 아레나에서 열린 갈라타사라이와의 2014/2015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D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아우바메양의 2골에 힘입어 4-0 완승을 거뒀고, 3연승으로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죽음의 원정이라 불리는 터키 원정까지 넘었다. 도르트문트는 이날 전반 6분 아우바메양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전반 18분 아우바메양의 추가골, 전반 41분 로이스, 후반 37분 라모스의 골까지 더해 4-0 완승을 거뒀다.

예상외의 결과였다. 이번 시즌 초반 도르트문트는 리그에서 5패를 당하면서 리그 14위에 머물고 있고, 최근 들어 약체로 평가받는 함부르크와 쾰른에게 연속 패배를 당해 자존심을 구겼다.

전력이 약해졌다는 평가다. 도르트문트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주포인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가 나가면서 전력이 약해졌고 새로 영입한 치로 임모빌레, 아드리안 라모스 등을 영입했지만 아직까지 적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부상자도 문제였다. 시즌 초반 에이스인 마르코 로이스를 비롯해 헨릭 음키타리안, 일카이 귄도간 등 주축 선수들이 크고 작은 부상으로 정상 전력을 가동하지 못했고, 결국 이런 것들이 종합적으로 작용해 최악의 부진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그러나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는 달랐다. ‘난적’ 아스널, 갈라타사라이, 안더레흐트와 함께 D조에 속하면서 16강 진출이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었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완벽한 경기력으로 3연승을 달리고 있다.

도르트문트의 챔피언스리그 본능은 살아있었다. 특히 주축 선수들인 로이스와 귄도간 정상 컨디션으로 돌아오며 전력이 안정됐고, 새롭게 가세한 카가와 신지, 라모스 등이 점차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경기력이 살아나고 있다.

리그에서 최악의 부진에도 챔피언스리그 본능은 살아있었던 도르트문트. 그들의 반격은 이제부터다.



사진=©BPI/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