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발로텔리, '0-3 완패' 속 하프타임 유니폼 교환...로저스 분노

기사입력 : 2014.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신명기 인턴기자= ‘기행’으로 유명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의 스트라이커 마리오 발로텔리가 하프타임에 상대팀 선수와 유니폼을 교환해 또 한 번 구설수에 올랐다.

리버풀은 23일(한국 시간) 새벽 2014/2015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3차전 레알 마드리드(이하레알)와의 홈경기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1골)와 카림 벤제마(2골)에게 골을 허용하며 0-3으로 완패했다.

전반전에만 3골을 내줘 패색이 짙었던 터라 발로텔리의 행동은 더욱 브랜단 로저스 감독의 분노를 샀다. 로저스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에 발로텔리가 하프타임 때 페페와 유니폼 교환을 했다는 사실을 알았다”면서 “유니폼 교체는 경기가 끝난 이후에 하는 것이 정상적”이라고 불쾌한 마음을 드러냈다.

문제는 발로텔리가 경기력에서도 저조한 모습을 보였다는 점이다. 발로텔리는 이날 패스 성공 횟수가 17회에 불과했고 볼을 터치한 것도 23회에 그치며 결국 전반이 끝난 뒤 아담 랄라나와 교체됐다.

로저스 감독은 “지난 시즌 마마두 사코도 첼시와의 경기에서 현재 에버턴에서 뛰고 있는 사무엘 에투와 전반전 이후 유니폼을 교환하면서 징계를 받았다”면서 “발로텔리도 (사코에게 내려진 징계와) 비슷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