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승자의 여유’ 안첼로티, “발로텔리 향한 비난은 잘못”

기사입력 : 2014.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경식 인턴기자= 승장의 여유일까, 레알 마드리드의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이 비난의 도마에 오른 리버풀의 마리오 발로텔리를 옹호하고 나섰다.

리버풀은 23일 새벽 3시 45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리버풀 안필드서 열린 2014/2015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3라운드 경기서 레알에 0-3으로 패하며 승점 3점 득실차 3위를 기록해 험난한 16강 진출 경쟁이 예상되고 있다.

한편, 무기력한 플레이로 패배의 빌미를 제공한 발로텔리를 두고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번 시즌 리버풀로 이적한 발로텔리는 기대와는 달리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지 못했고 이번 강팀 레알을 상대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할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단 정확하지 못한 두 차례 슈팅, 어설픈 전방 연계플레이와 볼 키핑, 타이밍을 제대로 잡지 못한 엇박자 침투로 기대에 못미치는 활약을 했다.

또한 3-0 상황서 전반 종료 직후 레알의 페페와 유니폼을 교환해 무례함과 함께 치욕적인 행동으로 구설수마저 올랐다.

이를 두고 경기 종료 후 적장 레알의 안첼로티 감독은 영국의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를 통해 “발로텔리? 그는 우리를 위협한 리버풀의 선수 중 한 명이다. 발로텔리는 그가 할 수 있는 것들을 해냈다”며 “내 입장에서는 이 경기서 발로텔리를 비난하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발로텔리를 옹호했다.

사진=©BPI/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