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천운 따르는 박주영, 골만이 ‘해답’이다

기사입력 : 2014.1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민 기자= 주축 공격수들의 부재가 예상된다. 박주영이 실험대에 오를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

A대표팀은 14일 오후 11시 30분(한국시간) 요르단 암만의 킹 압둘라 국제경기장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평가전을 갖는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부임한 이후 처음 치르는 원정경기다. “평가전처럼 치르지 않겠다”고 천명한 슈틸리케 감독이기에 승리를 위한 경기 양상이 될 전망이다.

그런데 공격 부문에서 사정이 좋지 않다. 요르단의 수비를 휘저어야 할 손흥민(레버쿠젠)은 오른쪽 허벅지 근육에 피로감을 느껴 이번 요르단전에 나서지 못한다. ‘원톱’ 대상으로 거론되던 이근호 또한 컨디션이 나쁘다. 허리 근육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알려진 이근호는 경기를 앞둔 마지막 훈련서 열외 됐다.

상황이 박주영에게 유리하게 돌아가는 모양새다. 공격 부문에서의 부상자 속출로 박주영의 존재감은 더욱 커졌다. 특히 원톱 경쟁자였던 이근호의 완전하지 못한 몸 상태는 박주영의 출전 가능성을 더욱 높이게 한다.

사실, 이번 중동 원정서 박주영의 출전 가능성은 높았다. 슈틸리케 감독이 박주영을 발탁하며 “직접 눈으로 박주영의 경기력을 확인해 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박주영에게 천운이 따른 것은 분명하다. 감독은 경기 전까지 최적의 조합을 만들어내기 위해 최종 훈련까지 여러 선택지를 두고 저울질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공격 쪽에서 선택지가 줄어들고 있다. 동료들의 부상으로 박주영은 가장 유력한 옵션으로 떠오르고 있다.

기회는 분명 주어질 전망이다. 대표팀에서의 입지를 높이기 위해서는 이번 경기에서 활약해야 한다. 스트라이커이기에 ‘골’로써 증명하는 것이 제일 이상적이다. 박주영은 하늘이 내려주신 기회를 잡을 수 있을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