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리그컵 32강] ‘루니 결승골’ 맨유, 입스위치에 3-0승리...16강 진출

기사입력 : 2015.09.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윤경식 기자= 이변은 없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입스위치 타운을 꺾고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맨유가 24일 새벽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서 열린 입스위치와의 2015/2016시즌 캐피털 원컵 32강전서 3-0으로 승리를 거뒀다.

당초 주축 선수들 대신 후보 선수들을 대거 기용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맨유는 다비드 데 헤아와 웨인 루니, 내디 블린트 등을 선발로 내세웠다. 눈에 띄는 기용이라고는 안드레아스 페레이라의 기용이었다.

▼맨유 선발명단


전반 초반 맨유는 기회를 만들어 나가며 입스위치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 23분에서야 첫 골이 나왔다. 전반 23분 블린트의 긴 패스를 이어받은 루니가 돌파 후 일대일 상황을 마무리지으며 선제 득점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전반전 골 이후 맨유는 이렇다 할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어내지 못했고 추가 득점 없이 전반전을 1-0으로 앞선 채 끝내게 된다.



후반 들어 추가골을 따내기 위한 맨유의 공격이 계속됐다. 그 결실은 페레이라를 통해 나타난다. 후반 15분 패널티박스 정면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직접처리하며 추가골을 만든 페레이라다. 페레이라는 상대 골키퍼가 꼼짝하지 못할 포인트와 공의 궤적으로 골을 만들어냈다.

추가골이 터지고 나서야 이제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할 수 있게 된 맨유다. 후안 마타와 크리스 스몰링을 불러들이고 필 존스와 앙토니 마르샬을 투입하며 선수들의 컨디션 점검 역시 할 수 있었다.

후반 추가시간 마르샬이 한 골을 더 추가한 가운데 결국 경기는 맨유의 3-0 승리로 마무리됐다. 맨유는 주장 루니와 신예 페레이라, 그리고 기대주 마르샬의 득점으로 기분 좋은 승리를 따낸 맨유는 16강에 안착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