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아스널이 산체스를 꺼낼 때, 토트넘은 손흥민을 꺼냈다

기사입력 : 2015.09.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지우 기자= 손흥민이 생애 첫 '북런던 더비'서 고개를 숙였다. 이날 패배로 상대적으로 우승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할 수 있는 리그컵 일정도 마무리됐다. 하지만 고무적인 부분도 있었다. 바로 손흥민을 향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남다른 믿음이다.

토트넘은 24일 목요일 새벽 3시 45분 영국 런던의 화이트 하트 레인서 열린 2015/2016 리그컵(캐피털 원 컵) 32강 아스널과의 경기에서 플라미니에게 멀티골을 내주며 1-2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의 16강 진출은 무산됐다.

이적 후 3경기서 3골을 폭발시킨 손흥민은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포체티노 감독은 오는 주말에 있을 맨체스터 시티와의 리그 경기를 감안해 손흥민을 비롯한 몇몇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그러나 1.5군의 경기력은 만족스럽지 못했다. 케인, 에릭센, 다이어 등 주축 선수들이 선발 명단에 포함돼 있었지만 11명의 유기적인 플레이는 나오지 않았다. 공격 작업의 세밀함은 떨어졌고 주전 포백이 전부 빠진 수비는 불안함 그 자체였다.

결국 토트넘은 전반 26분 플라미니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하지만 후반 초반 행운의 여신이 토트넘에 찾아왔다. 후반 11분 좌측면에서 샤들리가 올린 크로스가 체임버스의 발에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가며 동점에 성공했다.

승부의 추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제 분위기는 조금씩 토트넘 쪽으로 기울어지기 시작했다. 그러나 공격 작업의 날카로움을 좀처럼 나아지지 않았고 결국 포체티노 감독은 교체 카드를 만지작 거렸다.물론 이는 선제골을 내줘 분위기 반전이 필요했던 아스널의 아르센 벵거 감독도 마찬가지였다.

그리고 후반 22분 두 감독은 나란히 첫 승부수를 띄었다. 아스널은 단연 '크랙' 알렉시스 산체스였다. 혼자 힘으로 경기의 흐름을 뒤집을 수 있는 특급 조커다.

이에 맞서 포체티노 감독이 꺼내든 카드는 바로 손흥민이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타운센드를 불러들이고 승리를 이끌 조커로 손흥민을 낙점했다. 은지에 등 체력적으로 여유가 있는 카드들이 있었지만 포체티노의 시선은 손흥민을 향했다.

물론 결과적으로는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손흥민은 부지런히 움직였으나 단 한 차례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개인적으로나 팀적으로 아쉬움이 많이 남는 경기력이었다.

그러나 포체티노 감독의 신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은 충분히 긍정적이다. 가장 중요한 순간 첫 승부수로 선택 받은 손흥민은 토트넘에 없어서는 안될 핵심 자원으로 거듭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