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라리가] '시즌 첫 패배' 엔리케, ''셀타 비고, 이길만 했다''

기사입력 : 2015.09.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지우 기자= 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의 루이스 엔리케 감독이 시즌 첫 패배를 담담하게 받아들였다.

바르사는 24일 새벽 3시(한국시간) 스페인 에스타디오 발라이도스에서 열린 2015/2016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5라운드 셀타 비고와의 원정경기서 1-4로 패했다. 이로써 바르사는 리그 4연승 뒤 첫 패배를 기록하게 됐다.

엔리케 감독은 경기 후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셀타 비고에 축하의 말을 전하는 것 뿐이다"면서 "셀타 비고 같은 팀에 진 것은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셀타 비고는 잘했고 깔끔한 축구를 선보였다. 가장 매력적인 축구를 하는 팀들 중 하나다"면서 셀타 비고의 경기력을 칭찬했다.

바르사는 리오넬 메시를 비롯해 루이스 수아레스, 네이마르가 총출동했다. 세계 최고의 화력을 자랑하는 공격 조합이지만 이날은 여러 차례 득점 찬스를 놓치며 고개를 숙였다.

이에 엔리케 감독은 "우리는 적절한 긴장감을 갖고 좋은 경기를 펼쳤다. 6-7개의 명백한 득점 찬스가 있었지만 살리지 못했다. 우리에게 일상적인 일은 아니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끝으로 엔리케 감독은 "1-4로 졌는데 행복할 수 없다. 하지만 오늘 경기는 우리를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분석하고 어떻게 우리가 대처해 나가야 할 지 고민하겠다"며 패배를 교훈 삼아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