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부산-수원] 故 조진호 감독 추모... 구덕은 엄숙했지만 치열했다

기사입력 : 2017.10.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박대성 기자= 부산 아이파크는 촉망 받던 조진호 감독을 떠나보냈다. 조진호 감독 추모로 경기장은 엄숙함과 치열함이 공존했다.

부산은 25일 오후 7시 30분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2017 KEB하나은행 FA컵 4강 수원 삼성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극적으로 승리했다.

부산은 조진호 감독을 떠나보냈다. 지난 10일 오전 11시 30분, 젊고 촉망받던 조진호 감독이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다. 보도에 따르면 출근길에 지인과 통화하던 도중 쓰러졌다. 원인은 급성 심장 마비였다.

부산과 구덕은 조진호 감독을 기억했다. 추모 장소를 만들어 조진호 감독의 열정과 헌신에 고개를 숙였다. 추모 공간에는 영상으로 조진호 감독을 추억했다. 이정협, 모라이스 등이 조진호 감독과의 추억을 추모했다.

경기장 한켠에는 조진호 감독이 환하게 웃는 사진이 있었다. 이승엽 감독 대행도 “감독님이 원하는 전방 프레싱 등 공격적인 축구를 하려 한다. 지금 안 계시지만 언제나 우리와 함께 하고 있을 거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부산은 수원과의 FA컵 4강 직전 묵념을 진행했다. 서포터즈는 선수 도열에 응원가가 아닌 핸드폰 불빛을 비췄다. 경기 직전까지 부산 구덕운동장은 엄숙했다. 함성과 응원 소리는 휘슬이 울려서 들리기 시작했다.

그러나 조진호 감독의 열정은 그라운드에 살아있었다. 부산은 수원을 상대로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다. 부산은 이정협, 고경민이 최전방에 포진했고, 중원은 임상협, 이규성, 이재권, 정석화로 구성했다. 포백은 야스다, 임유환, 차영환, 김문환이 나섰다.

생전에 강조했던 전방 압박도 여전했다. 부산은 수원 진영에서 볼을 뺏기면 빠른 압박을 시도했다. 고경민과 임상협이 수원 간담을 서늘하게 했고, 이정협이 방향만 바꾼 슈팅으로 수원 골문을 노렸다. 정석화도 유려한 드리블로 상대를 곤란하게 했다.

그라운드 열기는 후반전에도 뜨거웠다. 수원의 염기훈과 산토스가 부산 골문을 연이어 위협했다. 염기훈이 감각적인 슈팅으로 부산 골대를 강타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성근이 퇴장 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였다.

부산은 중원 압박으로 수원의 패스 줄기를 차단했다. 수원 서정원 감독은 김은선을 투입해 중원의 무게감을 더했다. 수원에 기회가 왔다. 전반 17분 페널티 킥이 선언됐다. 임유환의 핸들링 반칙이었다. 염기훈이 정확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양 팀은 경기 종료 직전까지 득점에 총력을 다했다. 이정협이 후반 32분 강력한 슈팅으로 수원 골망을 흔들었다. 수원의 PK로 기울었던 경기가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 수원은 조나탄 투입으로 득점을 노렸다. 그러나 승부차기 혈투 끝에 승자는 부산이 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