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표팀 포커스] 심각한 권창훈 부상, 월드컵 넘어 아시안게임도 문제

기사입력 : 2018.05.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신태용호 공격 핵심 중 하나인 권창훈의 월드컵행은 결국 부상으로 피어보지 못했다. 오는 8월에 열릴 아시안게임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권창훈 20일 오전 4시(한국 시간) 프랑스 디종 스타드 가스통 제라르에서 열린 앙제와 2017/2018시즌 프랑스 리그앙 최종전 부상으로 후반 31분 교체됐다. 디종은 공식 채널을 통해 “권창훈이 아킬레스건 파열 부상을 당했고, 월드컵 출전은 불가능하다”라고 선언했다.

최근 부상자 발생으로 고민이 많은 신태용호는 그야말로 비상이다. 김민재(전북 현대)와 염기훈(수원 삼성)이 부상으로 낙마했고, 김진수(전북 현대)는 장담할 상황이 아니다. 이근호(강원FC)도 지난 19일 경남FC전에서 가벼운 무릎 부상을 입었다. 공격 핵심 중 하나인 권창훈이 나갔으니 그야말로 울상이다.

오는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준비하는 U-23 대표팀에도 좋은 소식은 아니다. 권창훈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함께 유력한 와일드 카드 후보였기 때문이다.

권창훈이 아시안게임에서 필요한 이유는 있다. 차후 올림픽 예선 및 젊은 선수 육성에 초점을 맞춘 타 팀들과 달리 한국은 병역 면제가 걸려 있는 대회다. 연령별 최고 선수는 물론 와일드카드까지 총 동원할 정도다. 당연히 한국은 우승후보이며, 상대 입장에서 수비를 두텁게 한 채 한국을 맞이하기 때문이다.

김학범 감독이 와일드 카드에 손흥민을 비롯한 공격수들로 채우려는 이유다. 손흥민과 권창훈이 동시에 2선 공격진에서 휘저어주면 탄탄한 수비를 뚫는데 도움이 된다.

아직 정확한 진단은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현 상황에서 아킬레스건 파열은 회복까지 월드컵이 아닌 시즌 초반 결장 또는 그 이상 갈 수 있다. 이제 3달 여 밖에 남지 않은 아시안게임 출전 가능성도 희박하다.

김학범 감독 와일드 카드 구상에서 권창훈 이름은 지워질 것이다. 손흥민을 제외한 나머지 2장을 선택해야 하는 김학범 감독 머리는 더 아파졌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