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표팀 포커스] 장현수 없는 수비진, 김영권의 짝은?

기사입력 : 2018.05.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구] 이현민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온두라스와 모의고사를 치른다.

한국은 28일 오후 8시 대구스타디움에서 온두라스와 KEB 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를 가진다.

계속 부상자들이 속출하는 가운데, 신태용 감독은 “기존 선수들과 새로운 선수들을 고루 기용해 테스트하겠다"며, “나와 코칭스태프의 주문을 얼마냐 잘 소화하느냐”에 중점을 둘 것이라 밝혔다.

가장 시급한 과제는 최종 예선부터 드러난 수비 불안이다. 수비의 핵인 장현수가 부상으로 온두라스전 엔트리에서 빠졌다. 김영권의 선발이 유력한데, 그의 짝으로 누가 나설지 관심사다.

현재 중앙 수비수 후보군에는 오반석(제주 유나이티드), 윤영선(성남FC), 정승현(사간도스), 권경원(텐진)이 있다.

네 선수 모두 소속팀에서는 확실한 주전이다. 그러나 대표팀에서는 아직 검증되지 않았다. 그런 만큼 이번 경기는 이들의 러시아행 운명을 결정할 중요한 한 판이다.

온두라스는 빠르고 침투가 뛰어나다. 조직적이고 효율적인 수비가 필요하다. 순간적인 판단, 측면 자원(왼쪽 홍철-김민우, 오른쪽 이용 출격 전망), 골키퍼(조현우)와 호흡도 중요하다.

보스니아전(6월 1일)은 러시아로 가기 전 국내에서 치르는 마지막 평가전이기 때문에 베스트로 임할 가능성이 크다. 앞서 상대하는 온두라스는 그야말로 생존 경쟁이다. 단 얼마의 시간이 주어지든 강렬한 인상을 남겨야 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