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월드컵 이슈] 마라도나, 韓 축구팬 향해 눈 찢기...인종차별 구설수

기사입력 : 2018.06.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한국 축구팬들에게 인종차별 행동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16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조 1차전에서 아이슬란드와 1-1로 비겼다.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를 응원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았다. 90분 내내 열정적인 응원으로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인종차별적 행동이 뒤늦게 알려져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대상은 한국 축구팬들이었다.

영국 ‘인디펜던트’는 17일 “마라도나가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의 경기를 보던 중 인종차별적 행동을 취했다”라고 보도했다.

상황은 이랬다. 한국의 축구 팬들이 마라도나를 향해 ‘디에고’라 소리치며 손을 흔들었다. 마라도나는 웃으며 키스와 손짓으로 화답했다. 문제는 다음이었다. 마라도나는 인사 후 돌아서서 두 손으로 양 눈을 찢는 행동을 취했다.

이 장면은 현장에 있는 취재진에 의해 포착됐다. 영국 'BBC' 등 주요 매체의 기자들은 마라도나의 행동을 실시간으로 SNS 통해 알렸다. 재키 오틀리 기자는 “우리 모두 충격을 받았다”라고 마라도나의 행동을 비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