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월드컵 핫피플] '0골' 만주키치가 다했다!...'에이스는 이래야 한다'

기사입력 : 2018.06.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공식 기록상 득점은 없었지만 경기는 마리오 만주키치가 다했다. 에이스는 이래야 한다는 것을 보여줬다.

크로아티아는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D조 1차전에서 나이지리아에 2-0으로 승리했다. 승점 3점의 크로아티아는 아르헨티나, 아이슬란드를 제치고 죽음의 조에서 당당히 1위로 올라섰다.

크로아티아는 최정예 라인업을 구축했다. 최전방에는 만주키치를 중심으로 페리시치, 크라마리치, 레비치가 공격을 이끌었다. 중원에는 모드리치와 라키티치가 섰다. 어디에도 꿀리지 않을 스쿼드였다.

예선에서도 드러났듯이 크로아티아의 공격은 짜임새가 부족했다. 단순하고 투박한 공격으로 나이지리아에 맞섰다. 모드리치와 라키티치에 의해 공격이 시작됐지만, 마무리는 대개 측면 크로스로 끝났다.

그 사이 빛난 이는 단연 만주키치였다. 에이스 만주키치는 최전방에서 헌신적인 플레이로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나이지리아의 수비가 공을 잡으면 저돌적으로 달려 들어 전방 압박을 실시했고, 몇 번이고 상대를 당황케 했다.

몸을 아끼지 않았다. 부정확한 크로스가 몇 차례 이어졌음에도, 어떻게든 공을 따내려 몸을 날렸다. 그 과정에서 골이 나왔다. 전반 32분 코너킥 상황에서 레비치가 방향을 바꾼 공을 만주키치가 몸을 날려 헤더 슈팅했다. 이 공이 나이지리아 수비수 에테보의 발을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만주키치의 헌신은 후반에도 계속됐다. 위기 상황에서는 수비 깊숙한 진영까지 내려와 수비에 가담하는 적극성도 보였다. 다시 공격이 전개되면, 전방을 향해 전력 질주했다.

추가골까지 만들었다. 후반 25분 코너킥 상황에서 페널티킥을 얻었다. 나이지리아 수비수 에콩이 만주키치를 끌어안고 슈팅을 방했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키커로 나선 모드리치가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만주키치는 이날 경기에서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하지만 크로아티아의 2골에는 모두 만주키치가 있었다. 만주키치는 에이스의 역할을 이 한 경기를 통해 확실히 보여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