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월드컵 H조 리뷰] ‘오사코 결승골’ 일본, ‘수적열세’ 콜롬비아에 2-1 승… 4년 전 설욕 성공

기사입력 : 2018.06.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일본이 4년 전 브라질에서 콜롬비아에 당했던 굴욕을 러시아에서 갚아줬다.

일본은 19일 오후 9시(한국시간) 러시아 사란스크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열린 콜롬비아와 2018 FIFA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2–1 승리라는 이변을 연출했다.

이로써 H조 선두로 올라선 건 물론 4년 전 대회에서 당한 1-4 패배를 돌려줬다. 콜롬비아는 반드시 승리해야 할 일본전 패배로 폴란드, 세네갈전에서 힘든 싸움을 예고했다.

▲ 라인업 : ‘하메스 벤치’ 콜롬비아, 4년 전과 똑같이?
콜롬비아(4-2-3-1): 오스피나(GK) – 모히카, 다빈손, 무리요, 아리아스- 카를로스, 레르마 – 콰드라도, 퀸데로, 이스퀴에르도 – 팔카오
일본(4-2-3-1): 가와시마(GK) – 나가토모, 쇼지, 요시다, 사카이 – 하세베, 시바사키 – 이누이, 카가와, 하라구치 – 오사코

▲ 전반 : 콜롬비아 퇴장 불리함에도 이룬 동점골

일본이 전반 2분 만에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오사쿠가 일대일 기회에서 슈팅이 골키퍼 오스피나에게 막혔다. 카가와가 흘러나온 볼을 빈 골문으로 찼지만, 카를로스 산체스가 손으로 쳐냈다. 주심은 바로 페널티 킥 선언과 함께 카를로스에게 퇴장까지 줬다.

키커로 나선 카가와는 전반 5분 침착하게 골을 넣으며 앞서갔다. 수적 열세를 맞이한 콜롬비아는 불리한 위치에 놓였다.

콜롬비아는 바로 반격에 들어갔다. 전반 11분 측면서 온 프리킥을 팔카오가 왼발을 뻗어 슈팅했으나 골키퍼 가와시마 품에 안겼다.

일본은 수적 우위를 잘 이용했다. 전반 14분 역습 상황에서 이누이의 슈팅은 빗나갔다. 31분 오사코가 우측을 뚫은 후 때린 슈팅도 멀리 벗어났다.

콜롬비아는 수적 열세를 극복하기 위해 콰드라도 대신 바리오스를 투입해 승부를 걸었다. 결국 전반 39분 퀸테로의 낮은 프리킥이 일본 골키퍼 가와시마 손에 걸렸지만, 볼이 골라인을 넘어서며 동점이 됐다.

▲ 후반 : 오사코 헤더 결승골, 승리 이룬 일본

일본은 다시 수적 우위를 앞세워 콜롬비아를 압박했다. 후반 8분 오사코 왼발 슈팅과 11분 이누니의 오른발로 감아 차는 슈팅은 오스피나 선방에 막혔다.

콜롬비아는 전반 13분 에이스 하메스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걸었다. 그런데도 일본의 공세는 멈출 줄 몰랐다. 콜롬비아는 바카로 마지막 승부수를 걸었고, 일본도 혼다 카드로 맞섰다.

결국, 일본이 결승골에 성공했다.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오사코의 방향 바꾸는 헤더가 골대를 맞고 들어가면서 다시 앞서갔다.

콜롬비아는 하메스를 앞세워 동점골을 시도했다. 후반 32분 하메스가 시도한 왼발 슈팅이 오사코 태클에 걸려 굴절되어 위로 솟구쳤다.

이후 공격하는 콜롬비아와 막으려는 일본의 접전이 치열했다. 결국, 일본이 2-1 승리를 지키며 웃었다.

▲ 경기 결과
콜롬비아 1-2 일본
*득점 : [콜롬비아] 퀸테로(39‘) / [일본] 카가와(5’), 오사코(73')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