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카바예로의 치명적인 실수, 아르헨티나 16년 만에 탈락 위기

기사입력 : 2018.06.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월드컵 무대에서 나올 수 없는 실수가 나왔다. 윌리 카바예로가 미숙한 볼 처리로 실점했다. 아르헨티나가 2002년 이후 16년 만에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빠졌다.

아르헨티나는 22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0-3로 패했다. 아이슬란드전 이후 1무 1패를 기록한 아르헨티나에 탈락 위기가 엄습했다.

아르헨티나는 공격적인 스리백으로 승리를 염원했다. 삼파올리 감독은 메시, 아구에로, 메사를 최전방에 포진했고, 허리에 살비오, 마스체라노, 페레스, 아구냐로 배치했다. 수비는 메르카도, 오타멘디, 타글리아피코가 나섰다.

크로아티아는 만주키치가 아르헨티나 골망을 노렸다. 중원은 페리시치, 브로조비치, 모드리치, 라키티치, 레비치를 배치했다. 포백은 스트리니치, 비다, 로브렌, 브르살리코로 구성됐고 골문은 수바시치가 지켰다.

중반에 돌입하자 그라운드 열기가 달아올랐다. 크로아티아는 라키티치와 모드리치 조율 아래 공격을 이어갔다. 아르헨티나는 조직적인 중원 압박으로 크로아티아 패스 길목을 차단했고 메시를 활용해 크로아티아 골망을 겨냥했다.

아르헨티나에 천금 같은 찬스가 왔다. 전반 29분 로브렌이 박스 안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페레스가 튕겨 나온 볼을 처리했지만 골문이 외면했다. 메시도 압박을 가하며 크로아티아 골망을 노렸다.

수준급 최전방에 비해 허리와 수비가 빈약했다. 메시가 3선까지 내려와 공격을 조율했지만 불안했다. 크로아티아는 아르헨티나 스리백 측면을 연이어 공략했고, 모드리치가 날카로운 스루패스로 아르헨티나를 흔들었다.

크로아티아 수비도 완전하진 않았다. 그러나 후반 초반 아르헨티나 최후방이 흔들렸다. 골키퍼 카바예로가 미숙한 볼 처리로 크로아티아에게 골문을 허락했다. 위협적이지 않은 상황에서 터진 충격적인 장면이었다.

세르히오 로메로의 부재였다. 아르헨티나는 월드컵 직전 로메로의 무릎 부상을 확인했고 나후엘 구즈만을 호출했다. 삼파올리 감독의 선택은 카바예로였다. 카바예로는 첼시 유니폼을 입었지만 교체로 경기력이 부족했다.

어쩌면 아르헨티나 불안 요소는 예상된 일인지 모른다. 마스체라노가 허리에서 날카로운 모습을 보이지 못했고 오타멘디도 조금씩 흔들렸다. 쌓이고 쌓인 실수는 카바예로의 킥 미스로 이어졌다. 월드컵 무대는 한 번의 실수를 용납하지 않는다.

아르헨티나는 크로아티아전 패배로 탈락 위기에 몰렸다. 나이지리아와의 3차전에서 모든 것을 걸어야 하지만 상황에 따라 탈락도 배제할 수 없다. 아르헨티나가 이번 월드컵에서 탈락하면 2002년 이후 16년 만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