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일본-세네갈] '이누이 동점골' 일본, '마네 선제골' 세네갈과 1-1 접전 (전반종료)

기사입력 : 2018.06.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박대성 기자= 일본이 아프리카 강호 세네갈과 접전을 벌였다. 마네에게 실점했지만 이누이가 원점으로 돌렸다.

일본은 세네갈과 25일 오전 0시(한국시간)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르고 있다. 일본은 전반 11분 마네에게 실점했지만, 33분 이누이가 동점골을 넣었다. 전반전은 팽팽한 1-1 무승부로 끝났다.

일본은 오사코가 최전방에 포진했다. 허리는 이누이, 카가와, 하라구치, 시바사키, 하세베로 구성됐고, 포백은 나가토모, 쇼지, 요시다, 사카이가 나섰다. 일본의 골문은 가와시마 골키퍼가 지켰다.

세네갈은 마네, 니앙, 이스마일라가 일본 골망을 노렸다. 중원은 가나, N.은디아예, P.A 은디아예를 배치했다. 수비는 와귀예, 사네, 쿨리발리, 사발리가 포진했고, 골키퍼 장갑은 N.H.은디아예가 꼈다.

탐색전은 없었다. 세네갈은 전반 시작과 동시에 일본을 강하게 밀어 붙였다. 은디아예, 이스마일라, 사빌리가 삼자 패스로 측면을 파고 들었고, 전방 압박으로 일본의 패스 길목을 차단했다. 일본은 짧은 패스로 공격을 진행했지만 수비에 더 많은 비중을 뒀다.

선제골은 세네갈이었다. 전반 11분 가와시가 골키퍼의 펀칭 실수가 있었고 마네가 골문 앞에서 밀어 넣었다. 세네갈은 득점 이후 더 강하게 일본 측면을 공략했다. 일본은 프리킥과 코너킥에서 약속된 움직임을 보였지만 득점과는 거리가 멀었다.

세네갈은 일본보다 강한 피지컬을 활용했다. 일본이 공간으로 파고 들면 피지컬을 앞세워 제어했다. 이후에는 빠르고 강한 돌파로 일본 수비를 흔들었다. 그러나 전반 33분 이누이가 동점골을 넣었다. 이누이의 결정력도 좋았지만 와이드한 패스와 공격 전개 과정이 인상적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