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월드컵 핫피플] 로호, 나이지리아에 두 대회 연속 결승포 '천적 증명'

기사입력 : 2018.06.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마르코스 로호가 나이지리아 천적임을 증명했다.

아르헨티나는 27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조 3차전에서 후반 41분에 터진 로호의 골로 나이지리아에 2-1 승리를 거뒀다. 1승 1무 1패 승점 4점 2위로 나이지리아(승점 3점)를 제치고 극적으로 16강에 올랐다.

이날 아르헨티나는 전반 14분 메시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흐름은 괜찮았다. 그러나 후반 3분 마스체라노가 파울을 범해 페널티킥을 내줬고, 6분 모제스에게 실점했다. 이후 경기는 안 풀렸고, 나이지리아 역습에 고전했다. 후반 30분경에는 로호가 상대 크로스를 차단하다 볼이 팔에 닿았다. 주심이 VAR을 확인했으나 고의가 아니라고 판단해 그냥 넘어갔다. 로호와 아르헨티나 입장에서는 천만다행이었다.

무승부로 끝날 것 같던 후반 41분 아르헨티나의 천금 골이 터졌다. 메르카도의 크로스를 상대 문전에서 로호가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는 16강 진출을 확정하는 축포였다.

로호는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에서 나이지리아를 상대로 후반 5분 결승골을 뽑아내 아르헨티나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당시 아르헨티나는 준우승을 차지했다.

4년 뒤 러시아에서도 로호는 위기 순간 난세 영웅으로 등극, 역사에 길이 남을 최고의 순간을 보냈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