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독일 포커스] 신태용호 '함께 집에 가자'…독일 탈락 최고의 업적

기사입력 : 2018.06.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카잔(러시아)] 조용운 기자= 신태용호가 비록 16강 진출에 실패했지만 우승후보 독일을 껴안고 탈락하며 최고의 전리품을 얻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끈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독일을 2-0으로 꺾었다. 세계최강 독일을 꺾은 한국은 이번 대회를 1승2패(승점3)로 마치며 조 3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스웨덴, 멕시코를 상대로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상당한 비판을 들었다. 조별리그서 가장 해볼만 했던 상대를 맞아 승리하지 못한 한국은 마지막 상대가 독일이라 3연패가 유력하다는 평가를 들었다. 아시아 출전국 중 가장 형편없는 성적표가 예상됐고 독일에 크게 패하면 월드컵 최하위까지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한국은 확실히 위기, 그것도 강팀을 상대로 투혼을 발휘했다. 독일을 상대로 전반부터 56km를 뛰며 체력전에서 우위를 보였던 한국은 후반 독일의 총공세까지 차단하면서 무실점 무승부를 일궈냈다. 후반 중반에는 오히려 속도와 뒷심에서 독일을 앞서면서 득점 기회를 만들어내며 큰 박수를 이끌어냈다.

독일을 상대한 한국의 경기력은 상당했다. 비록 분명한 전력차가 있어 수비적인 운영이 주였지만 독일을 맞아 최고의 경기력으로 실점을 면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의 놀라운 투혼에 독일이 무너졌다. 독일도 한국을 상대로 이겨야만 하는 상황이었다. 같은 시간 스웨덴이 멕시코를 크게 이기면서 무조건 독일도 승리가 필요했다. 그러나 한국의 버티기에 독일이 힘을 쓰지 못하면서 조 3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사실 독일은 1골이면 됐다. 한국을 1-0으로만 이겨도 멕시코의 스웨덴전 결과로 득실차 덕에 16강에 오를 수 있었다. 그런데 신태용호가 오히려 결승골과 추가골을 넣으면서 독일의 발목을 붙잡았고 디펜딩챔피언을 탈락시키는데 큰 역할을 해냈다.

한국은 비록 16강 진출에 실패하며 세계의 벽을 실감했지만 독일을 1938년 이후 80년 만에 조별리그서 떨어뜨리는 데 큰 영향을 끼치면서 이번 대회 큰 이슈를 만들어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