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인천 안데르센 감독, “문선민 정상 컨디션 아니다”

기사입력 : 2018.07.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창원] 이현민 기자= 3경기 9실점.

안데르센 감독이 부임했지만, 인천 유나이티드는 달라지지 않았다. 극심한 수비 불안으로 여전히 최하위다.

인천은 14일 오후 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1 2018 17라운드에서 경남FC에 0-3으로 완패했다. 15경기 무승(7무 8패)에 빠지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경기 후 안데르센 감독은 “전반은 좋았다. 수비도 안정됐다. 두세 차례 위협적인 역습 상황도 연출했지만, 후반이 문제였다”고 하면서, “전반이 끝나고 선수들에게 후반에 말컹이 들어올 것이니 잘 대비하자고 했다. 그러나 피지컬이 좋아 막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중반에 선제골을 내준 뒤 흔들렸다. 골을 먼저 넣는 팀이 경기를 가져갈 거로 생각했다. 예상대로였다. 경남에 운이 따랐다”고 총평했다.

수비도 수비지만, 인천은 공격도 무뎠다. 특히 문선민 의존이 심했다. 문선민은 주중에 열린 강원FC와 홈경기를 걸렀다. 이유는 월드컵으로 인한 피로도, 햄스트링에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날도 정상 컨디션이 아니었다. 전반 14분경 왼쪽 허벅지를 만지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후 상대 선수들의 거친 견제가 이어졌고, 몇 차례 위협적인 슈팅과 돌파를 시도했지만 경기 흐름을 바꾸지 못했다. 문선민을 도와줄 동료들의 지원사격도 문제로 드러났다.

이에 안데르센 감독은 “다들 아시겠지만, 문선민은 월드컵 이후 휴식을 취하지 못했다. 강원전에서 뺐던 이유다. 이번 경남전을 앞두고 출전 의사를 물었고, 본인이 수락했다. 힘든 상황에서 제몫을 해줬다고 생각한다. 피로가 쌓였고, 햄스트링도 좋지 않은 건 사실이다. 100%가 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 우리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그의 상태를 전하며 믿음을 드러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