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칠레] 발데스 선발, '인종차별 물의' 신경도 안 쓴 칠레

기사입력 : 2018.09.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홍의택 기자= 인종 차별로 물의를 빚은 디에구 발데스가 선발 출격한다.

한국과 칠레가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9월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로 맞붙는다. 한국은 아시안컵, 칠레는 코파 아메리카란 중장기적 목표를 갖고 싸운다.

칠레 선수단은 이번 일정 중 논란을 일으켰다. 9일 수원역에서 있었던 일이다. 한 축구팬이 복수 언론사에 사건을 제보하면서 일파만파 퍼졌다. 발데스는 기념 촬영 중 양 검지로 눈가를 찢는 제스처를 취했다. 동양인 차별 시 취하는 동작. 사회적으로 엄격히 금지되는 행위다.

장본인 발데스는 SNS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공격할 의도는 없었다"라는 말을 함께 적었다. 그마저도 진심 어린 사과보다는 구구절절한 변명에 가까웠다.

팀 전체적으로는 해명 의지조차 없었다. 레이날도 루에다 칠레 감독 역시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이와 관련한 물음을 피하지 못했다. 징계 여부 등을 묻는 말에 도리어 "축구 관련 질문만 해달라"는 날선 반응을 보였다.

발데스는 이번 한국전에 등 번호 10번을 달고 선발로 나선다. 축구 이전의 본질적 문제를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축구 외적인 문제"라고 표현한 루에다 감독의 입장이 사실상 이번 선수단 전체의 의견이 되고 말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