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칠레] '김진현 실수 연발' 한국, 칠레와 불안한 0-0 접전 중 (전반종료)

기사입력 : 2018.09.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박대성 기자= 칠레는 달랐다. 전방 압박에 고전하며 불안한 접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은 11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칠레와 KEB하나은행 초청 9월 A매치 평가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지만, 김진현이 불안한 골키퍼 리딩과 빌드업을 보여 최후방이 흔들렸다.

한국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득점왕 황의조가 최전방에 배치했다. 중원은 손흥민, 남태희, 황희찬, 기성용, 정우영으로 구성됐다. 포백은 홍철, 김영권, 장현수, 이용이 나섰고, 한국의 골키퍼 장갑은 김진현이 꼈다.

칠레는 루비오와 사갈이 한국 골망을 노렸다. 허리는 아랑기스, 메델, 발데스, 비달이 포진했다. 수비는 알보르노스, 이슬라, 리크노브스키, 마리판, 시에랄타를 배치했다. 골문은 아리아스가 지켰다.

전반 초반은 탐색전이었다. 칠레는 측면을 활용해 공격을 이어갔고, 한국은 홍철과 이용의 커팅 후 손흥민이 빠르게 배후 공간을 침투했다. 전반 9분 황의찬이 저돌적인 돌파로 박스 안에 침투했지만 무위에 그쳤다. 여기에 칠레는 천천히 볼을 돌리며 한국의 빈 공간을 노렸다.

김진현의 골키퍼 리딩이 불안했다. 칠레가 전방 압박을 하자 킥 미스로 아찔한 장면을 만들었다. 이후에도 불안한 빌드업으로 흔들린 모습을 보였다. 분위기가 오른 칠레는 날카로운 코너킥으로 한국 골대를 겨냥했다. 한국은 손흥민의 공격 주도 아래 황희찬의 저돌적인 움직임과 황의조의 공간 침투로 칠레를 흔들었다.

전반 30분 벤투 감독이 교체를 시도했다. 홍철을 불러들이고 윤석영을 투입했다. 윤석영 교체 후 한국의 측면 공격이 활발해졌고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전반 막판에는 황의조의 전방 압박 이후 손흥민의 슈팅으로 칠레 골망을 노렸고 코너킥으로 득점 활로를 찾기도 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