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세계 1위의 위엄! 고진영,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1R 공동선두

기사입력 : 2019.10.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 하이트진로)이 국내 팬들 앞에서 자신의 실력을 유감없이 펼쳤다.

고진영은 3일 인천 스카이72 오션코스(파72/6,601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1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이날 고진영은 중요한 순간마다 버디를 잡으며 타수를 줄여나갔다. 11번 홀에서 보기를 하며 주춤하기도 했지만 13, 15, 18번 홀에서 버디를 이어갔다. 특히 18번 홀에서 8m 거리의 퍼트를 정확히 넣으며 마무리했다.

17번 홀까지 선두에 1타 뒤졌던 고진영은 18번 홀 버디로 실력을 보여주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고진영 외에도 이정민(27, 한화큐셀), 오지현(23, KB금융그룹), 김지영2(23, SK네트웍스)가 공동 선두를 형성했다.

고진영은 2017년 이 코스에서 우승한 경험이 있다. 당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로 열린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LPGA 무대에 서는 기회를 잡았다.

그는 “기분은 같았다. 코스도 똑같았기 때문에 큰 차이는 못 느꼈다”면서 “그때 우승 못 했으면 미국에 갈 방법도 없었을 것 같고, Q스쿨을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에 정말 감사한 코스다”라고 했다.

이날 경기에 대해서는 “내가 집중력이 조금 부족했다는 것에 대해서 아쉬움이 많다. 집중할 수 있을 거로 생각했는데 스윙, 상황 등에 집중력 아쉬웠다. 스코어 상관없이 할 수 있는 것은 다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아쉬운 점을 꼽았다.

후배 최혜진(20, 롯데), 조아연(19, 볼빅)과 경기한 느낌에 대해서는 “내가 스무 살 때 여섯, 일곱 살 위 언니들과 쳤었는데, 오늘은 반대 상황이었다. 그때 언니들이 어떤 느낌이었을 지 오늘 좀 느꼈다. 정말 재미있게 쳤다”고 했다.

사진=KLPGA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