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포르투갈 감독, “호날두 부상? 멀쩡한데? 경기 뛴다”

기사입력 : 2019.1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포르투갈 축구대표팀 페르난도 산토스 감독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 유벤투스)의 출격을 시사했다.

최근 호날두는 소속팀 유벤투스에서 조기 퇴근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1일 AC밀란과 리그 12라운드에서 후반 초반 파울로 디발라와 교체된 것에 격분, 경기가 끝나기 전 귀가했다는 소식이 터졌다. 몸에서 이상 신호를 보내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이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분명 규정을 어겼다. 많은 축구인, 언론, 팬들까지 비판 행렬에 가세했다.

현재 호날두는 어떠한 입장도 표하지 않은 채 포르투갈 대표팀에 소집됐다. 포르투갈은 15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리투아니아와 유로2020 조별리그를 가진다. 승점 11점으로 2위다. 3위 세르비아(승점10)의 거센 추격을 받고 있어 승리가 필요하다.

경기를 앞두고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산토스 감독은 “호날두는 대표팀에 왔다. 이곳에 있다. 신체적으로 문제없다. 언제나 그랬듯 최고의 훈련을 소화했다. 이 경기를 향한 동기부여가 명확하다”고 밝혔다.

이어 “준비가 완벽하다. 호날두는 환상적이다. 주변의 어떤 것에도 신경 쓰지 않는다. 그에게 기대를 걸어도 좋다. 내일 경기에 뛰게 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결국, 유벤투스 사리 감독이 언급한 호날두 부상은 핑계였다. 이상 징후는 신체가 아닌 정신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