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교체 논란’에 입 연 호날두, “교체되는 거 안 좋아하지만 이해해”

기사입력 : 2019.11.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최근 불거진 교체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호날두는 18일(한국시간) 룩셈부르크 요제프바르털에서 열린 유로 2020 예선 B조 최종전에서 1골을 기록하며 포르투갈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득점으로 호날두는 A매치 100골에 단 한 골 만을 남겨두게 됐다.

스페인 매체 ‘Be Soccer' 경기 후 최근 교체 논란과 관련된 호날두의 말을 전했다. 호날두는 “지난 3주간 컨디션을 조절하며 뛰었다. 교체되는 것을 좋아하지 않지만 조절해왔고 팀을 돕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니었기 때문에 교체를 이해한다. 최근 대표팀에서 치른 2경기도 100%가 아니었다. 하지만 대표팀과 힘을 위해 희생하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라고 덧붙였다.

호날두는 “나는 한 시즌에 보통 50~60경기를 소화하지만 큰 부상을 당하지 않았다. 하지만 약간의 불편함이 100%가 되는 것을 방해했다”라며 “감독이나 나 자신이 말했어야 하지만 내가 언론과 이야기 하는 것을 안 좋아한다는 걸 알지 않냐”라며 자신의 행동에 대한 이유를 전했다.

끝으로 호날두는 “유로 본선 진출이 목표였고 해냈다. 우리가 지난 대회 우승팀이라는 것이 또다시 우승 후보를 의미하진 않는다. 우리는 다른 팀이 쉽게 이길 수 없는 팀이지만 또 다른 우승 후보들이 있다”라며 경쟁 팀들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