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토트넘-번리] 빛의 속도... 손흥민, 10호골 작렬! 토트넘, 번리에 3-0 리드(전반 종료)

기사입력 : 2019.12.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손흥민(27)이 폭주한 토트넘 홋스퍼가 홈에서 번리에 이기고 있다.

토트넘은 8일 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인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서 번리를 3-0으로 압도하고 있다. 손흥민은 1골 1도움을 기록 중이다.

조제 모리뉴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케인, 뒤에서 손흥민, 알리, 모우라가 지원사격했다. 중원은 다이어와 시소코가 꾸렸고, 수비는 베르통헌, 알더베이럴트, 산체스, 오리에, 최후방을 가자니가가 사수했다. 원정팀 번리는 4-4-2를 가동, 우드와 로드리게스 투톱을 내세웠다.

경기 시작 1분 만에 손흥민이 상대 측면을 파고들어 날카로운 크로스를 시도했다. 가볍더니 전반 5분 도움을 기록했다. 번리 아크에서 볼을 건넸고, 케인이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오른 토트넘이 공세를 올렸다. 전반 9분 손흥민이 상대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해 왼발 슈팅했다. 골키퍼가 쳐낸 볼이 솟구쳤고, 알리의 헤딩패스를 모우라가 가볍게 득점으로 연결했다.

손흥민의 몸은 가벼웠다. 전반 15분 절묘한 침투 패스를 시도, 시소코의 문전 왼발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16분 알리가 골키퍼와 1대1을 맞았으나, 수비수 태클에 걸렸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흥분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렇다 할 기회를 못 잡던 번리가 공격했다. 전반 20분 문전 슈팅이 골대를 강타, 우드의 헤딩슛이 산체스 머리에 걸렸다.

위기를 넘긴 토트넘. 전반 21분 손흥민이 빠르게 역습을 전개했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번리 수비수 로턴의 진로방해로 쓰러졌다. 통증을 호소했다. 다행히 큰 부상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전열을 다듬은 토트넘이 볼을 돌려가며 번리를 계속 압박했다. 기다리던 손흥민의 골이 터졌다. 전반 32분 자기 진영에서 볼을 잡은 후 번리 문전까지 광속 질주했다. 골키퍼를 앞에 두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리그 5호골이자 시즌 10호골.

연거푸 실점한 번리가 반격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공수 양면에서 완벽한 모습을 보인 토트넘이 앞선 채 전반이 끝났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