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강원FC, 김병수 감독과 다년 계약... '병수볼' 힘 싣는다

기사입력 : 2019.12.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강원FC가 다년 계약으로 ‘병수볼’에 힘을 싣는다.

강원FC는 김병수 감독과 다년 계약에 합의했다. 정확한 액수와 기간은 상호 합의하에 밝히지 않기로 했다. 강원FC는 김병수 감독 체제에 확실한 신뢰를 보내며 이번 계약을 성사시켰다. 구단의 중장기적 발전을 위해 다년간 팀을 이끌 적임자로 판단했다.

김병수 감독은 “날 믿어준 구단에 감사하다. 초심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며 “올해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내년에 더 좋은 모습으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물해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병수 감독은 지난해 8월 소방수로 강원FC의 지휘봉을 잡았다. 동계 전지훈련을 오롯이 보낸 첫 시즌인 올해 리그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특유의 패주 위주 공격적인 축구로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병수볼’이라는 신조어가 탄생할 정도였다.

시즌 초반 적응기를 거친 강원FC는 지난 6월 23일 포항전 5-4 승리를 발판 삼아 반등에 성공했다. 안정적인 경기력을 바탕으로 꾸준히 4위권에 자리했다. 시즌 막바지 주축 공격수들의 부상으로 순위가 떨어지긴 했으나 구단 역대 최고 순위 타이인 6위로 시즌을 마쳤다. 구단 1부 역대 최다승, 최고 승점, 최고 골득실 등의 기록을 남겼다.

김병수 감독의 지도 아래 젊은 선수들은 자신의 기량을 만개했다. K리그 시상식에서 김지현은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고 이현식은 베스트11 미드필더 부문 후보에 올랐다. 조재완은 K리그 6월 이달의 선수상과 탱고어워드상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영건들의 활약은 팬들 사이에서 미래가 더 기대되는 강원FC로 자리매김하게 했다.

강원FC는 김병수 감독을 중심으로 2020시즌 준비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