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동아시안컵] '첫 승' 벨 감독의 극찬, ''강채림은 천부적인 재능을 지녔다'' (일문일답)

기사입력 : 2019.12.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아시아드] 곽힘찬 기자= "강채림은 천부적인 재능을 지닌 선수다."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콜린 벨 감독이 대만전 승리에 만족감을 드러내며 멀티골을 기록한 강채림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국은 15일 오후 4시 15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2차전 대만과 경기에서 3-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대회 첫 승을 거두며 우승을 향해 한 발짝 다가가게 됐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참석한 벨 감독은 한국말로 “첫 승리 행복해요”라고 운을 떼며 “경기 전에 사실 긴장을 했다. 힘든 경기를 예상했기 때문이다. 대만이 일본에 대패하고 나서 수비를 견고하게 했다. 우리는 2명의 선수가 A매치 데뷔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승리를 거뒀다. 결과가 상당히 만족스러웠다”라고 경기를 총평했다.

벨 감독은 이날 멀티골을 터뜨린 강채림의 경기력을 높게 평가했다. 벨 감독은 “아직 어리기 때문에 잠재력이 큰 선수다. 그래도 많이 뛰어야 하고 전술적인 학습이 필요하다. 어리고 배울 부분이 많다는 건 그만큼 발전 가능성이 크다는 걸 의미한다”라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한국은 대만전 승리로 많은 것을 얻었다. 지난 중국전 무승부의 아쉬움을 단번에 날릴 수 있는 대승을 거뒀고 추효주, 강채림, 전하늘 등 로테이션 가동을 통해 여민지, 장창, 심서연, 장슬기 등 주축 선수들의 체력을 안배할 수 있었다.


▲ 이하 일문일답

- 대만전에서 데뷔 선수들이 활약했다. 어떤 의미가 있나?

그동안 훈련을 하면서 선수들이 국제 축구 수준에서 어떻게 적응하는지 확인했다. 오늘 같은 경기에서는 일찍 기회를 만들어서 경기를 쉽게 풀어나가야 했지만 그렇지 못했다. 그래도 선수들이 대처를 잘해줬다. 시간이 지나면서 자신감이 생겼다. 앞으로 여자 축구에도 많은 관중이 찾아와줬으면 한다.

- 멀티골을 기록한 강채림을 평가하자면?

강채림은 어리기 때문에 잠재력이 크다. 천부적인 재능을 가지고 있으며 경험을 통해서 발전해나갈 수 있는 선수다. 어리고 배울 점이 많다는 건 그만큼 발전 가능성이 크다는 걸 의미한다. 난 다이렉한 플레이를 하면서 득점까지 기록하는 선수를 선호한다. 강채림이 그에 부합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