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동아시안컵女] ‘다 덤벼라!’ 한국, 일본과 0-0 팽팽한 접전 (전반종료)

기사입력 : 2019.12.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구덕] 곽힘찬 기자=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일본과 치열한 접전을 펼치고 있다.

한국은 17일 오후 7시 30분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여자부 3차전 일본과 맞대결을 펼쳤다.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한국은 윤영글(GK), 심서연, 홍혜지, 장슬기, 김혜리, 박예은, 이영주, 장창, 여민지, 최유리, 손화연이 선발로 나섰다. 대만전에 선발로 나섰던 추효주, 정설빈, 박세라, 전은하 등은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맞서는 일본은 야마시타(GK), 미야케, 미나미, 미야가와, 스기타, 나카지마, 모미키, 나루미, 엔도, 이케지리, 다나카를 선발로 내세웠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일본의 공격이 시작됐다. 전반 6분 일본이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홍혜지가 가까스로 걷어냈다. 19분 한국에 위기가 찾아왔다. 한국 수비진을 파고든 다나카가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지만 김혜리의 커버가 빨랐다.

전반 27분 침투 패스를 받은 여민지가 일본의 라인을 무너뜨리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일본 수비수를 맞고 나갔다. 전반전 중반이 지나면서 양 팀의 몸싸움이 거칠어지기 시작했다. 1위 결정전답게 파울이 난무했다.

한국은 측면을 이용해 공격을 시도했다. 일본의 공격 루트도 비슷했다. 전반 41분 나카지마가 노마크 상황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높게 떴다. 전반전 추가시간이 2분이 주어졌지만 양 팀은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주심의 휘슬이 울리면서 전반전이 종료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