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1 챔피언십 '한일전' 명장면...염기훈이 깬 318분

기사입력 : 2019.1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역대 동아시안컵(E-1 챔피언십) 한일전에는 수많은 명장면이 있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남자축구국가대표팀은 18일 저녁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일본과 2019 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3차전 경기를 치른다. 이 대회 통산 4회 우승국인 한국은 2015년, 2017년에 이어 3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총 역대 전적에서는 한국이 78전 41승 23무 14패로 크게 앞서지만, 한국과 일본은 E-1 챔피언십의 전신인 동아시안컵부터 언제나 우승컵을 놓고 경합을 펼치는 맞수였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양 팀은 1, 2차전에서 모두 승리를 거둔 이후 3차전에서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골득실에서는 일본이 3점 앞서있는 상태다.

피할 수 없는 적수인 일본과의 E-1 챔피언십 맞대결 중 잊지 못할 장면들을 되돌아봤다. 통쾌한 승리의 순간부터 뼈아픈 패배의 기억까지, 한일전으로 인해 울고 웃었던 시간들이다. 이번 한일전에서는 어떤 장면이 역사의 한 페이지로 기록될지 관심이 모인다. 이번 한일전은 MBN 생중계로도 만나볼 수 있다.

- 2003년 12월 10일 - 진땀 무승부 끝 우승컵 (0-0 무, 일본 요코하마월드컵스타디움)

초대 챔피언 자리를 놓고 한국과 일본이 마지막 경기에서 맞붙었다. 사실상의 결승전이었다. 당연하게도 시작과 동시에 치열한 경기가 펼쳐졌다. 한국은 경기 초반 행운을 잡았다. 일본의 핵심 공격수 오쿠보가 전반 18분 만에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한 것이다. 한국은 수적 우위 속에서 안정환, 유상철, 김두현 등의 연이은 슈팅으로 골을 노렸지만 일본의 수비는 단단했다. 결국 0-0 무승부로 경기는 끝났고, 한국과 일본은 나란히 2승 1무 골득실 3점을 기록했다. 한국이 초대 챔피언이 된 것은 다득점에서 1점 앞선 덕분이었다.

- 2008년 2월 23일 - 염기훈의 왼발이 깬 318분 (1-1 무, 중국 충칭올림픽스포츠센터)

한국과 일본이 또 마지막 경기에서 우승컵을 놓고 다투게 됐다. 한국은 전반 14분 염기훈의 골로 앞서갔는데, 염기훈의 이 골은 한국이 한일전에서 네 경기 만에 기록한 골이었다. 당시 한일전 ‘318분 무득점’을 깨트린 통쾌한 골로 호평을 받았다. 박원재가 왼쪽 측면을 파고들어 크로스를 올렸고, 염기훈이 문전에서 절묘한 가위차기 발리슛을 시도했다. 염기훈의 왼쪽 발등에 정확히 맞은 공은 그대로 일본의 골망을 흔들었다.

- 2010년 2월 14일 - 각성 (3-1 승, 일본 도쿄국립경기장)

직전 경기에서 중국에 0-3 충격 패배를 당한 한국. 직후 치른 숙적 일본과의 경기는 각성의 결과였다. 양 팀은 경기 초반부터 강한 압박으로 기 싸움에 돌입했고, 한국은 일본에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먼저 내줬으나 이후 이동국, 이승렬, 김재성의 연속골로 3-1 역전승을 거뒀다. 특히 후반 30분 김재성의 마지막 골은 섬세한 패스플레이를 통해 이뤄진 감각적인 골이었다. 왼쪽 측면에서 패스가 이어지던 중 김보경이 드리블로 수비들을 제치고 아크 근처에 위치한 김재성에게 패스를 연결했고, 김재성은 침착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 2017년 12월 16일 - 7년 7개월 만의 산책 (4-1 승, 일본 도쿄아지노모토스타디움)

2010년 5월 사이타마스타디움에서 열린 친선전 이후 7년 7개월 만의 한일전 승리. 결과와 내용 모두 짜릿한 승리였다. 특히 마지막 네 번째 골을 넣은 염기훈의 세리머니가 그랬다. 염기훈은 후반 23분 교체 투입돼 후반 24분 프리킥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그리고 7년 7개월 전 사이타마스타디움에서 박지성이 일본 응원단을 바라보며 펼친 ‘산책 세리머니’를 재현했다. 당시 염기훈은 “전에는(박)지성이 형 뒤를 따라갔는데 오늘은 따라오라고 말했다. 옛날 생각이 많이 났다”며 웃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