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이슈] '광복홍콩' 홍콩 팬, 정치적 의미 담긴 옷 반입하다 제지

기사입력 : 2019.1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아시아드] 곽힘찬 기자= 중국과 홍콩의 ‘멸망전’을 앞두고 경기장 입구에서 실랑이가 벌어졌다. 홍콩 팬이 정치적 의미가 담긴 티셔츠를 반입하다 제지당한 것.

홍콩과 중국은 18일 오후 4시 15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3차전 경기를 치른다. 최근 정치적으로 워낙 복잡한 관계인 양국은 한일전 다음으로 치열한 경기가 펼쳐질 것으로 보였다.

다수의 홍콩 팬들은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속속 모여들었지만 쉽게 안으로 들어가지 못했다. 경기장 내 정치적 의미가 담긴 물품을 반입하지 못한다는 규정에 따라 검문검색이 강화되었기 때문. 보안요원들이 홍콩 팬이 가져온 물품을 하나하나 확인했다.

그러던 중 금지 품목이 나왔다. 한 홍콩 팬이 가져온 빨간 유니폼에 한국어로 ‘광복홍콩’, ‘시대혁명’, ‘5대 요구 수용하라’가 적혀있었다. 이 문구는 지난 6월부터 중국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의 민주화 운동과 연관이 있었다. 이 장면을 지켜보던 홍콩 팬은 “한국인들에게 우리의 뜻을 전달하고자 했다”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보안요원이 여자 홍콩 팬의 물품을 검사하다 다른 홍콩 팬들과 실랑이를 벌였다. 여자의 일행인 한 남자 팬은 “이전까지 우리를 막지 않았는데 왜 중국전에 이렇게 철저하게 하는가. 속옷까지 다 드러내야 하나”며 목소리를 높였다.

승리를 위한 홍콩 팬들의 열정은 대단했다. 먼저 다가와 “우리는 홍콩이다, 정치적인 문제를 일으킬 의도는 없다. 단지 홍콩을 응원하기 위해서 왔다”라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사진=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