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메모] ''위아홍콩'' 중국 국가 울리자 가운뎃손가락...'전쟁터 방불'

기사입력 : 2019.1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아시아드] 곽힘찬 기자= 마치 전쟁터와 같았다. 경기 시작 전부터 양 팀 서포터스들의 신경전이 이어졌다.

홍콩과 중국은 18일 오후 4시 15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3차전 경기를 치르고 있다. 전반전이 종료된 가운데 중국이 지시앙의 헤더골에 힘입어 1-0으로 앞서고 있다.

소위 말하는 ‘이 시국 매치다’. 홍콩과 중국은 정치적으로 복잡한 관계에 얽혀있다. 홍콩에서는 지난 6월부터 중국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에 반대하는 시위대와 경찰 간 충돌이 격화되고 있다.

이날 경기장에서도 그 여파가 이어졌다. 다수의 홍콩 팬들이 정치적 의미가 담긴 물품을 반입하다 보안요원들에게 제지됐다. 한 팬은 한국어로 ‘광복홍콩’, ‘시대혁명’, ‘5대 요구 수용하라’가 적힌 빨간 티셔츠를 반입하다 적발됐다. 대한축구협회가 “경기장 내 정치적 문구 및 플래카드 반입은 불가하다”라고 알렸지만 소용이 없었다.

이외에도 여자 홍콩 팬의 물품을 검사하는 과정에서 실랑이가 발생하며 충돌을 빚었다. 한 남자 팬은 “왜 우리에게만 이러는가. 우리가 속옷까지 다 보여줘야 하는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경기장 입장 뒤에도 소동은 계속됐다. 양 팀은 ‘의용군 행진곡’ 국가를 공통으로 사용한다. 홍콩 팬들에게는 상당히 껄끄러운 부분이다. 국가가 울려 퍼지자 홍콩 팬들은 일제히 뒤돌아서 가운뎃손가락을 들어 올리며 “우~”라고 야유를 퍼부었다. 몇몇 팬은 ‘홍콩은 중국이 아니다’라는 정치적 의미가 담긴 플래카드를 펼쳐 들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보안요원들과 팬들 사이에 충돌이 발생했다.

정치적으로 복잡하게 얽힌 만큼 경기도 치열했다. 중국은 전반 7분 지시앙의 선제 헤더골로 1-0 리드를 잡았지만 예상치 못한 홍콩의 반격에 고전하고 있다. 양 팀 선수들은 거친 몸싸움도 마다하지 않았다. 홍콩은 먼 길을 찾아온 팬들의 응원에 보답하기 위해, 중국은 홍콩을 반드시 꺾으라는 자국 축구협회의 지시를 따르기 위해 젖먹던 힘까지 짜내고 있다.

사진=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