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동아시안컵] '이 시국 매치' 중국, 홍콩에 2-0 완승...'3위로 대회 마감'

기사입력 : 2019.1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아시아드] 곽힘찬 기자= 리 티에 감독이 이끄는 중국 축구대표팀이 홍콩에 승리하며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중국은 18일 오후 4시 15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3차전 경기에서 홍콩에 2-0 승리를 거뒀다. ‘이 시국 매치’라고 불린 이번 맞대결에서 중국은 홍콩을 격파하고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게 됐다.

중국은 리우디안저(GK), 리앙, 왕센차오, 지시앙, 위다바오, 장시저, 모자파, 차오윤딩, 리항, 동수에성, 왕지밍을 선발로 내세웠다.

이에 맞서는 홍콩은 얍헝파이(GK), 추이왕킷, 라우츠춘, 소우자, 리웅녹헝, 후앙양, 옹와이, 탄춘록, 쳉시우콴, 퉁킨만, 실바가 선발로 나섰다.

전반 7분 중국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 나갔다. 코너킥 상황에서 홍콩 수비수가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틈을 타 지시앙이 헤더 슈팅으로 홍콩 골망을 흔들었다. 홍콩도 16분 실바의 강력한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며 응수했다.

양 팀은 서로 슈팅을 주고받으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전반 31분 옹와이의 패스를 받은 퉁킨만이 터닝슛으로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중국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시간이 지나면서 경기는 과열됐다. 38분 홍콩 선수의 태클에 중국 선수가 쓰러져 잠시 일어나지 못했다. 이후 득점은 더 이상 나오지 않았고 전반전이 그대로 종료됐다.



후반전도 치열한 공방전이 계속됐다. 양 팀 모두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카드를 사용하며 변화를 줬다. 서로 공격을 주고받았지만 좀처럼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후반 19분 중국이 코너킥 상황에서 득점 기회를 맞았지만 순간 집중력이 부족했다. 홍콩 수비수가 가까스로 걷어냈다.

후반 23분 리앙의 날카로운 프리킥이 홍콩 골키퍼의 손에 잡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24분 중국이 추가골 기회를 맞았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동수에성이 공을 잡고 돌다가 홍콩 수비에 걸려 넘어졌다. 주심은 곧바로 PK를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장시저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중국에 2-0 리드를 안겼다. 중국은 34분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웨이스하오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홍콩은 만회골을 위해 노력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결국 경기는 중국의 2-0 승리로 끝났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