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日 기자가 “전반 0-0이었다면?” 벤투, “계속 전방 압박 했을 것”

기사입력 : 2019.1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아시아드] 이현민 기자= 대한민국이 안방에서 숙적 일본을 꺾고 웃었다.

한국은 18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펼쳐진 일본과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3차전서 황인범의 환상 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대회 3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아시아 강호임을 증명했다.

전반은 압도했고, 후반은 영리했다. 벤투 감독은 경기 초반 일본의 소극적인 플레이를 간파, 적극적인 전방 압박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강공을 결실을 보았다. 전반 28분 주세종의 패스를 받은 황인범이 일본 아크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들어 일본이 적극적으로 나서자 안정된 수비 후 역습으로 허점을 파고들었다. 더 이상 골은 없었지만, 몇 차례 역습과 측면 돌파는 매서움을 더했다. 김민재와 김영권을 중심으로 한 수비가 안정되면서 값진 승리를 챙겼다.

이날 한국은 내용, 결과, 흥행 모두 손에 넣었다. 애초 흥행 실패 우려와 달리 모처럼 열린 한일전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무려 2만 9,252명의 관중이 들어찼고, 태극전사들은 투혼을 불사르며 승리 축배를 들었다. 홈에서 일장기를 찢은 건 ‘2000년 이후 무려 19년 만’이다. 최근 A매치 5경기 연속 필드골이 없었는데, 황인범이 징크스를 깨뜨렸다. 벤투 감독이 한국 지휘봉을 잡은 후 공식 대회 첫 타이틀을 들어올렸다.

경기 공식 기자회견에서 벤투 감독은 “소감에 앞서 선수들에게 우승을 축하한다는 이야기를 해주고 싶다. 고생한 스태프들도 마찬가지다. 이번 대회에서 성원해준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말한 뒤, “상당히 좋은 경기였다. 양 팀 모두 치열했다. 가장 중요했던 건 선수들이 경기 내내 뭘 해야 하는지 잘 이해해줬다. 그렇기 때문에 오늘 경기도 정당한 승리라 생각한다. 상대에 완벽한 기회를 안 내줬다. 우리는 추가 득점할 기회를 만들었다. 물론 고비도 있었지만, 나올 수 있을 일이다. 희생하는 플레이를 해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지난 기자회견에서 말씀드렸지만, 시즌 후 회복할 시간이 적었지만 완벽한 경기를 했다. 보여줄 것을 다 보여줬다. 다시 한 번 축하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총평했다.

현장에 있던 일본의 한 기자가 “정당했고, 한국의 승리를 축하한다”는 메시지와 함께 벤투 감독의 경기 운영 방식을 물었다. “초반 전방 압박이 인상적이었다. 만약, 전반에 골이 터지지 않았다면 후반에 같은 기조를 유지했을 것인지, 체력 부담으로 인해 다른 전략을 꺼냈을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벤투 감독은 “수비 전략은 명확했다. 일본의 1차 빌드업을 저지하려 했다. 일본이 골킥에서 나오는 빌드업이 어떤 형태로 이뤄지는지 연구했다. 90분 내내 전방 압박을 하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 압박을 해야 할 때 미드필드에서 내려서서 해야 할 때를 연구했다. 볼을 빼앗고 난 뒤 어떻게 풀어가는 지 고민했다. 빠른 윙어들로 역습을 준비했다. 공격도 몇 가지 전략이 있었다. 이런 것들이 더해졌고, 우리 색을 유지하면서 승리했다. 전반이 0-0으로 끝났다면 후반에도 전방 압박을 가했을 것이다. 선제골을 넣었기 때문에 숨을 골랐고, 상대에 적절히 잘 대응했다”고 설명했다.

기분 좋게 한 해를 마무리한 한국은 재충전 시간을 가진 뒤 내년 3월 2020 카타르 월드컵 예선에 임한다. 이번에 뽑힌 선수들이 내년 3월 소집에 영향을 줄지 관심사다. 이에 벤투 감독은 “이번 대회와 월드컵 예선을 단순 비교하기 어렵다. 다른 유형의 대회였고, 다른 목표가 있었다. 우리와 처음한 선수가 두 명 있었다. 기존 자원들과 새롭게 합류한 선수들이 보름 동안 조화를 잘 이뤘다. 앞으로 휴식을 취하면서 유럽 등지에 있는 선수들을 점검하겠다. 차근차근 준비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