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일본 모리야스 감독, “한국의 압박 수준 높았다”

기사입력 : 2019.1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아시아드] 이현민 기자= 일본 축구대표팀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한국전 패배를 받아들였다.

일본은 18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펼쳐진 한국과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3차전서 황인범에게 내준 골을 만회 못해 0-1로 패했다. 앞서 2연승을 질주했으나 한국에 가로막혀 준우승에 그쳤다.

이날 일본은 앞선 중국, 홍콩전과 마찬가지로 스리백을 들고 나왔다. 초반부터 한국이 강하게 나올 것을 대비한 전술이었다. 그러나 좌우 빠른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측면으로 눈을 돌린 사이, 아크 중앙에서 한국 황인범의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 슈팅에 당했다. 이후 라인을 올렸다. 후반 들어 더욱 적극적인 공세를 펼쳤다. 김민재, 김영권을 중심으로 한 수비벽을 뚫기 역부족이었다. 문전까지 잘 도달했지만, 창끝이 무뎠다. 게다가 후반 중반 이후 체력 저하에 눈에 띄었고, 한국의 빠른 역습에 혼쭐났다. 끝내 골은 터지지 않았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낸 모리야스 감독은 “시작 후 15분 은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한국이 강하게 나올 것이라고 당부했다. 선수들도 인지했지만, 한국 압박의 수준이 높았다. 격렬하고, 어려울 거라는 걸 충분히 예상했지만, 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나도 선수들도 스스로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수들의 맨투맨 마킹이 어려웠다. 템포도 놓쳤고, 한국의 윙백에 밀렸다. 후반 막판 한국이 5백으로 변화를 줬는데 세컨드 볼을 놓쳤다. 기술은 물론 힘을 국제대회에서 살릴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