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동아시안컵 시상식] '개최국 최초+3연패' 벤투호, 우승 기쁨 팬들과 나눴다

기사입력 : 2019.12.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 아시아드] 곽힘찬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무실점 전승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한국은 18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3차전 경기에서 일본에 1-0 승리를 거뒀다. 전반 27분에 터진 황인범의 호쾌한 중거리 결승골을 잘 지킨 한국은 개최국 최초이자 대회 3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경기가 마무리된 후 곧바로 시상식이 진행됐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팬이 자리를 지키며 “대~한민국”을 외쳤다. 먼저 개인상 시상식이 이뤄졌다. 한국은 황인범이 대회 MVP, 김민재, 김승규가 각각 최우수 수비수와 최우수 골키퍼에 선정됐다. 반면 준우승팀 일본은 득점왕과 인기상에 그쳤다.

이어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직접 트로피를 전달했다. 대표팀 선수들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순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은 엄청난 환호성으로 뒤덮였다.

남자 대표팀은 전날 여자 대표팀의 우승 실패 아쉬움을 단번에 날려줬다. 약 3만 명에 가까운 관중들의 응원을 등에 업은 선수들은 역사에 남을 기록을 세우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사진=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