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포커스] 日 기자도 '엄지 척'...''황인범의 환상적인 슈팅, 에이스다워''

기사입력 : 2019.12.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부산아시아드] 곽힘찬 기자= 정말 일본에서는 황인범(벤쿠버 화이트캡스)을 '한국의 피를로'라 생각하나보다. 옆에서 함께 경기를 지켜보던 일본 기자가 엄지를 치켜세웠다.

한국은 18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남자부 3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선발 출전한 황인범은 결승골을 터뜨리며 한국의 승리를 견인했다. 이로써 한국은 개최국 최초 우승과 동시에 대회 3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황인범은 그야말로 '마에스트로'였다. 전반 초반부터 전방에 날카로운 패스를 공급하며 기회를 창출했다. 황인범의 발이 한 번 번뜩이면 일본 선수들이 나가떨어졌다. 한국이 시도한 대부분의 공격이 황인범을 거쳤다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전반 27분엔 엄청난 중거리 골로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만들었다.

함께 경기를 지켜보던 일본 기자 마츠오 씨는 순간 할 말을 잃었다. 그저 황인범의 산책 세레머니를 쳐다볼 뿐이었다. 한숨을 쉬는 마츠오 씨에게 "황인범의 골 장면이 어땠나"라고 묻자 그는 "정말 환상적인 슈팅이었다. 에이스답다"라며 극찬했다. 앞서 일본 언론이 "황인범은 한국의 피를로"라고 평가한 바 있었기에 황인범을 향한 일본의 높은 평가를 새삼 느낄 수 있었다.



사실 황인범은 최근 부진 논란에 시달리며 마음고생이 심했다. 많은 팬이 그를 비난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꾸준히 그를 기용하며 변함없는 신뢰를 보냈고 황인범은 경기력으로 벤투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우승 세레머니가 끝난 뒤엔 "경기력을 보여주는 건 내 몫이고 날 평가하는 건 팬들의 몫이다"라며 겸손한 자세를 유지했다. 새롭게 마음 가짐을 다잡겠다는 그는 "내년엔 더 영광스러운 순간을 맞이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국은 황인범 득점 덕분에 2000년 이후 19년 만에 홈에서 일본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가위바위보도 져서는 안 된다는 한일전에서 한국의 자존심을 세운 황인범은 일본 기자의 시선마저 빼앗았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탈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