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마지막 한 자리' 백승호-이강인 합류 여부, 29일까지 기다린다

기사입력 : 2019.12.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공항] 조용운 기자= 김학범 감독이 마지막까지 남겨둔 한 자리의 주인공이 아직 오리무중이다. 김학범 감독과 대한축구협회는 최종 엔트리 마감일인 29일까지 기다릴 입장이다.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김 감독은 28일 오후 전지훈련지인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출국에 앞서 취재진을 만나 아직 확정하지 않은 한 자리에 대한 진행 상황을 밝혔다.

김 감독은 올림픽 예선을 겸해 치러지는 U-23 챔피언십을 앞두고 엔트리 22명을 발표했다. 남은 한 자리는 소속 구단과 협의에 따라 백승호와 이강인 가운데 한 명이 합류할 계획이다.

김 감독은 유럽파 가세를 위해 직접 구단들을 찾아 협상을 진행했다. 해외파 선수들이 속한 구단 모두 올림픽 본선 차출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입장이었으나 이번 대회가 최종예선인 만큼 난항이 이어진다는 후문이다. 김 감독은 29일이 대회 엔트리 마감인 만큼 김 감독은 마지막까지 좋은 소식이 들려오길 기다리는 입장이다.

김 감독은 "이강인에게 국한된 문제는 아니다. 내일이면 해외파 합류 윤곽이 나올 것 같다. 내일까지 기다릴 생각"이라며 "어떤 선수가 들어오든 활용법은 준비되어 있다. 그래도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얘기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번 U-23 챔피언십은 내년 도쿄에서 열릴 올림픽의 최종예선을 겸한다. 올림픽 개최국인 일본을 제외하고, 챔피언십 상위 3개팀이(일본이 3위내 입상 시 4위까지) 도쿄 올림픽 진출 자격을 얻는다.

김학범호는 쿠알라룸푸르에서 본선 진출국인 사우디아라비아, 호주와 두차례 비공개 연습경기를 치른 후 내년 5일 조별예선 1차전 개최지인 태국 송클라에 입성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