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이동경-김진규 ''새해 첫 승전보는 도쿄올림픽 진출''

기사입력 : 2019.12.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공항] 조용운 기자= 2020년 새해 한국 축구의 신호탄은 도쿄올림픽 진출이어야 한다. 1988년 서울올림픽을 시작으로 9회 연속 본선 무대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가 새롭게 출발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올림픽 예선을 겸해 태국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을 앞두고 28일 전지훈련지인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출국했다. 대표팀은 말레이시아에서 두 차례 비공개 평가전을 치른 뒤 내달 9일 중국과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김학범 감독은 "이번 예선이 정말 중요하다. 통과하지 못하면 올림픽도 없다"며 "다른 생각하지 않고 올림픽 티켓을 가져와야 한다. 선수들에게도 무조건 올림픽 티켓을 따자고 강조했다"라며 각오를 밝혔다.

선수들의 의지도 상당하다. 미드필더 김진규(부산)는 "다들 말하지 않아도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있다. 휴식시간에도 운동을 계속하면서 준비하고 있다"면서 "그동안 친선경기와 두바이컵을 치르며 점차 좋아졌다. 죽음의 조라고 말하는데 조별리그만 통과하면 토너먼트는 어렵지 않을 것 같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올해 벤투호에도 발탁되며 급성장한 이동경(울산) 역시 "올림픽은 좋은 기회다. 꼭 승리해서 티켓을 따겠다"면서 "나라를 대표하는 만큼 즐기자는 입장이다. 그동안 축구를 해보니 욕심을 부리면 잘 되지 않았다. 마음 편하게 욕심 부리지 않고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긍정의 분위기가 흐른다. 김진규는 "훈련 내내 서로 다독이면서 팀적으로 아주 좋은 상황"이라고 말했고 이동경도 "경쟁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하지만 개인적 욕심보다 올림픽 무대에 나가는 것이 우선"이라며 이타적인 입장을 밝혔다.

새해 첫 승전보로 도쿄행 티켓을 전할 계획이다. 김진규는 "지난해 청소년대표팀과 A대표팀이 다 잘했다. 2020년 첫 대회를 우리가 시작하는데 경기시간도 저녁으로 알고 있다. 우승할테니 지켜봐주셨으면 한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동경도 "2020년 한국 축구의 시작인 만큼 우리가 좋은 스타트를 끊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