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김학범호, 이강인-백승호 U-23 챔피언십 합류 불발… 최종 1인은 윤종규

기사입력 : 2019.12.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아시아 챔피언십에 나설 김학범호의 마지막 1인은 이강인(발렌시아)와 백승호(다름슈타트)가 아니었다.

대한축구협회(KFA)는 오는 2020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AFC U-23 챔피언십 최종 23인 중 남은 1인을 확정 지었다. 이번 대회는 2020 도쿄 올림픽 예선을 겸하고 있어 가장 중요한 대회다.

최종 1인은 FC서울 측면 자원인 윤종규가 소집되었다. U-23 대표팀 김학범 감독은 22인 엔트리를 확정 지었지만, 남은 1인은 이강인 또는 백승호를 소집하기 위해 남겨뒀다.

그러나 U-23 챔피언십은 FIFA가 정한 A매치 데이 기간이 아니었고, 구단 입장에서 차출 의무가 없었다. KFA는 두 선수 중 한 명이라도 합류를 위해 노력했으나 아쉽게 무산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