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중국] 김학범호 첫 승 도전! 오세훈-엄원상-김대원 출격

기사입력 : 2020.01.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김학범호의 정예 라인업이 공개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9일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스타디움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1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번 대회 죽음의 조에 속했다. 디펜딩챔피언 우즈베키스탄을 비롯해 이란, 중국과 조별리그를 펼친다. 상위 2개국이 8강에 오르는 만큼 한국은 중국과 첫 경기 승리가 반드시 필요하다. 한국은 중국과 U-23 상대전적서 10승3무1패의 압도적인 우위를 자랑한다.

상대마다 맞춤 전술을 준비하겠다던 김학범 감독이 선택을 마쳤다. 4-2-3-1 포메이션에 가까운 포석이다. 오세훈(상주상무)이 최전방에 서고 엄원상(광주FC), 이동경(울산현대), 김대원(대구FC)이 2선에 배치된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김동현(성남FC)과 맹성웅(FC안양)이 나선다. 포백은 김진야(FC서울), 이상민(울산현대), 김재우(대구FC), 강윤성(제주유나이티드)이 호흡을 맞추고 골문은 송범근(전북현대)이 나선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