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3 챔피언십] '이동준 극장골' 한국, 중국에 1-0 진땀 승리…조 선두

기사입력 : 2020.01.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죽음의 조에 속한 만큼 1차전 승리가 반드시 필요했던 한국이 후반 추가시간 이동준의 결승골로 힘겹게 웃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끈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9일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스타디움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었다.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해 치러지는 이번 대회에 한국은 중국,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한 조에 묶였다. 상위 2개국이 8강에 오르는 만큼 상대적으로 약체인 중국과 첫 경기를 반드시 잡았어야 했던 한국은 어렵사리 첫 목표를 달성했다.

한국은 중국을 맞아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오세훈을 최전방에 두고 엄원상, 이동경, 김대원을 2선에 배치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김동현과 맹성웅이 포진했고 포백은 김진야, 이상민, 김재우, 강윤성이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한국은 초반부터 김대원과 이동경의 슈팅으로 주도권을 잡아나갔다. 전반 14분에는 오세훈의 헤딩 슈팅, 16분 이동경의 문전 슈팅으로 중국의 간담을 서늘케했지만 번번이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21분 김대원이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상대 문전에서 이동경과 2대1 패스를 주고받은 뒤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계속 몰아친 한국은 엄원상, 이동경의 슈팅이 나왔지만 전반에 영의 균형을 깨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맹성웅을 불러들이고 김진규를 투입하며 빠르게 교체카드를 활용했다. 한국은 후반 초반 중국에 두 차례 위험 상황을 맞았지만 송범근 골키퍼가 차분하게 막아냈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한국은 후반 13분 이동준, 28분 정우영을 투입하면서 공격적인 카드를 계속 꺼내들었다. 그럼에도 반전은 없었고 오히려 공격과 수비의 간격만 벌어져 중국에 계속 위기를 허용했다.

전후반 90분 정규시간이 모두 지난 가운데 3분의 추가시간에 돌입했고 기다렸던 골이 드디어 터졌다. 이동준이 후방에서 연결된 볼을 잡아 상대 문전에서 수비 한 명을 제친 뒤 침착하게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결승골을 터뜨렸다.

한국은 오는 12일 같은 장소에서 이란과 2차전을 치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