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중국] 김진규, 쭉쭉 날리는 전진패스...답답한 중원 해답으로

기사입력 : 2020.01.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김학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은 대회 직전까지 유럽파 백승호(다름슈타트)와 이강인(발렌시아) 중 한 명을 차출하기 위해 애를 썼다. 끝내 유럽파 합류는 불발됐고 중원은 김학범 감독의 고민이 됐다.

9일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1차전 중국전. 한국은 대량득점을 기대했지만 골을 기대할 만한 장면이 많지 않았다. 답답한 흐름 속에 후반 추가시간 이동준의 결승골로 안도했지만 부족함이 큰 경기였다.

한국은 중원에서 전진성을 보여주지 못했다. 최전방 오세훈을 중심으로 2선 김대원, 이동경, 엄원상의 속도와 침투는 경기 초반 대표팀의 공격을 이끄는 핵심이었지만 무더운 날씨에 좋지 않은 잔디에서 90분 내내 같은 흐름을 유지할 수는 없었다. 한국이 후반 들어 유효슈팅이 전반보다 하락한 것도 개인 기술과 속도에 의존한 축구의 한계였다.

3선에서 패스를 통해 전진성을 불어넣어야 했는데 아쉬움이 컸다. 김학범 감독이 마지막까지 기다린 유럽파 미드필더를 떠올릴 수밖에 없었다. 있는 자원에서 해법을 찾아야 했던 김학범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김진규를 투입했다. 김진규는 후반 롱패스를 바탕으로 영향력을 보여줬다. 투입 이후 절묘한 침투패스로 엄원상의 역습 기회를 만들어줬던 김진규는 마지막 이동준의 결승골 장면에서도 한번에 긴패스를 연결해 도움을 올렸다.

전진성이 필요한 중원에 김진규가 중국전에서 보여준 롱패스는 이번 대회 해법이 될 수 있다. 김진규도 대회를 앞두고 출국하는 자리서 "우리가 2020년의 시작점이다. 경기 시간도 많이 늦지 않다. 모든 것을 걸고 열심히 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책임감을 갖고 하겠다"라고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최신뉴스
today'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