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3 챔피언십] 진땀승?, ‘실리’에 집중할 대회

기사입력 : 2020.01.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채태근 기자= 김학범호가 고전 끝에 중국을 상대로 승리를 낚았다.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9일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1-0 신승을 거뒀다.

후반 45+3분 터진 이동준의 극적인 결승골에 한숨을 돌렸다. 이날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면 2차전 이란, 3차전 우즈베키스탄전을 맞이하는 부담이 더욱 커질 수 있었지만 기어코 한 골을 따내며 실리를 챙겼다.

승점 3점을 챙긴 한국은 1차전에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이란과 우즈벡에 승점 2점 앞선 채 남은 경기를 맞이하게 됐다. C조 최약체로 꼽히는 중국을 잡지 못했다면 얻을 수 없었던 이득이다.

높은 볼 점유율에도 불구하고 득점을 터뜨리지 못하고 후반 몇 차례 실점 위기를 넘긴 중국전 비판의 목소리도 높다. 하지만 경기 내용에 대한 비판보다는 냉철하게 1차전에 획득한 승점 3점이 활용할 방안을 떠올려야 할 시점이다.

한 끗 차이로 성패가 갈리는 단기 대회. 이번 챔피언십의 목표는 결국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이다. 어느 팀에나 어려운 대회 첫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 했다. 시원하지 못한 골 결정력을 비판하기보다는 그럼에도 승리를 따내는 노련함을 추구해야 할 대회다.

중국전을 마친 후 “첫 경기라 선수들이 힘들어했다. 승점 3점을 얻은 것에 만족하고, 문제점 보완해 좋은 경기를 보여 드리겠다”는 김학범 감독은 “다음 경기는 다른 선수들이 대기하고 있다. 교체의 폭이 상당히 크지 않을까 생각 한다”며 남은 경기 맞춤 전략을 예고했다.

김학범 감독은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대회 전부터 불거진 비판은 물론 수차례 고비를 이겨내며 결국 금메달을 따낸 경험이 있다. 첫 고비를 무사히 넘긴 김학범호가 어떻게 대회를 풀어갈지 지켜볼 차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