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베트남 축구] ‘카운터 어택’ 베트남, UAE와 0-0으로 전반 종료

기사입력 : 2020.01.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 U-23 대표팀이 아랍에미리트(UAE)와 비기고 있다.

베트남은 10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부리람 부리람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인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D조 1차전서 0-0으로 전반을 마쳤다.

이날 베트남은 응우옌 꽝하이, 하득찐, 응우옌 티엔린이 공격을 구축했다. 전반 초반 UAE와 탐색전을 벌였다. 시간이 흐르면서 베트남이 공세를 올렸다. 전반 11분 꽝하이가 측면을 파고들어 크로스했다. 볼이 티엔린에게 연결되기 직전 수비수가 태클로 걷어냈다. 이어진 코너킥에서 응우옌 호앙득의 아크 논스톱 슈팅이 골문을 벗어났다. 13분 UAE 알리 살레가 중거리 슈팅으로 맞섰다.

베트남은 강한 전방 압박보다 기다렸다가 역습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상대가 라인을 올리자 조금씩 틈이 생겼다. 전반 28분 코너킥 혼전 상황에서 후인 떤신의 슈팅이 빗맞았다. 30분 꽝하이의 과감한 슈팅이 골대를 넘겼다. UAE는 알리 살레를 중심으로 반격했다. 38분 알리 살레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논스톱 슈팅한 볼이 빗맞았다. 39분 알리 살레가 개인기로 수비수를 제친 후 크로스했다. 절호의 기회였다. 그러나 자예드 압둘라가 헛발질했다. 양 팀 모두 더는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골이 터지지 않은 채 45분이 흘렀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