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요르단] '조규성 선제골' 한국, 요르단에 1-0 리드...4강행 보인다!(전반종료)

기사입력 : 2020.01.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김학범호가 조규성의 선제골로 4강행에 한 발 짝 다가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19일 오후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요르단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조규성을 중심으로 김대원, 김진규, 이동준이 공격을 이끌었다. 허리에선 원두재와 맹성웅이 호흡을 맞췄다. 수비는 김진야, 정태욱, 이상민, 이유현이 구축했고,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한국이 초반부터 공격을 몰아쳤다. 전반 3분 김대원의 빠른 중앙 돌파에 이은 조규성의 빠른 슈팅으로 요르단의 수비를 흔들었다.

흐름을 살린 한국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16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정태욱이 떨어뜨린 공이 혼전 상황을 야기했다. 이동준이 헤더 경합을 벌이며 소유권을 가져왔고, 조규성이 높이 뛰어올라 머리로 밀어 넣었다.

한국의 공격이 계속됐다. 전반 20분 김대원이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로 강하게 때린 슈팅이 골키퍼 손 맞고 살짝 굴절돼 골문 위로 넘어갔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정태욱의 헤더 슈팅은 방향이 아쉬웠다.

김학범 감독이 선택한 조규성은 확실히 위협적이었다. 전반 35분 김대원이 박스 안으로 정확히 연결한 공을 조규성이 발리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40분 이동준의 돌파에 이어 조규성이 강력한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공이 높이 뛰고 말았다.

한국이 전반적으로 우세한 경기를 펼쳤다. 그러나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고, 전반은 1-0 한국의 리드 속 마무리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