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3 챔피언십] '올림픽 가자' 오세훈-엄원상, 호주와 4강 선발 출전

기사입력 : 2020.01.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김학범호가 오세훈과 엄원상을 앞세워 호주를 상대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 태국 방콕 탐마삿스타디움에서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을 치른다.

도쿄행의 마지막 고비다. 올림픽 예선을 겸한 이번 대회서 상위 3개국은 본선 진출 티켓을 손에 넣는다. 호주를 잡고 결승에 오르면 우승 여부와 상관없이 올림픽 진출의 목표를 달성한다.

조별리그부터 8강까지 다양한 조합을 선보였던 한국은 호주를 상대로 또 한 번 맞춤 명단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은 오세훈이 나서고 측면에는 김대원과 엄원상이 선택을 받았다.

중원은 원두재와 김동현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고 공격형 미드필더는 정승원이 자리한다. 포백은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포진하고 골문은 송범근이 지킨다.

요르단과 8강전 선발 라인업과 비교하면 5명이 달라졌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