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영입은 언제?’ 토트넘, 이 선수 먼저 이적시킨다

기사입력 : 2020.01.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선수 보강이 급한 토트넘 홋스퍼가 또 다른 선수를 내보낼 준비를 하고 있다.

‘데일리 메일’은 26일(한국시간) “사우샘프턴이 카일 워커-피터스를 두고 토트넘과 협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른쪽 측면 수비수인 워커-피터스는 토트넘 유스 출신으로 2017년 1군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뒤 이듬해 데뷔전을 치렀다. 하지만 많은 경기에 나서진 못했다. 올 시즌에도 3경기 출전에 그치며 입지를 다지지 못했다.

이어 “토트넘은 워커-피터스에 대해 1,200만 파운드(약 184억 원)의 이적료를 책정했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크리스털 팰리스,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 웨스트브로미치 알비온이 경쟁에 뛰어들었지만, 사우샘프턴이 가장 유력하다”라며 현재 모습을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